Los Angeles

Partly Cloudy
73°

2018.11.19(MON)

Follow Us

조양호, 회장직 유지하겠냐 묻자 “대답할 시간 아니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1 22:52


회삿돈으로 자택 경비비용을 충당한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로 소환되고 있다. [뉴시스]

회삿돈을 부당하게 끌어다 자신의 집에 근무하던 경비원들에게 지급한 혐의를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경찰에 출석했다. 올해만 세 번째 사법기관 출석이다.

조 회장은 12일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면서 “성심껏 수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혐의를 부인하느냐’는 질문에도 “성실히 대답하겠다”고만 답했다.

이어 올해 세 번째 소환된 데 관해 “여기서 말할 시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회장직을 유지할 것이냐’는 물음에도 “대답할 시간이 아니다”라고 말한 후 청사로 들어갔다.

경찰에 따르면 조 회장은 평창동 자택 경비를 맡은 용역업체 유니에스에 지급할 비용을 정석기업이 대신 지급하게 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는다.

경찰은 유니에스가 근로계약서 상으로는 정석기업과 계약했으나 경비인력을 조 회장 자택에 근무하도록 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지난 5월부터 수사를 벌여왔다. 이후 경찰은 유니에스와 관련 계좌를 압수수색했고, 정석기업 대표 원모씨를 입건하고 원씨와 회사 직원 등 총 32명을 불러 조사했다. 지난 4일에는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 있는 정석기업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조 회장은 조세 포탈 등 혐의로 6월 28일 서울남부지검에서 조사받았고 7월 5일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대한항공 직원들은 올해 4월부터 카카오톡 익명 대화방을 만들어 조 회장 일가의 갑질을 폭로하며 이들의 퇴진을 요구해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