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1.0°

2020.09.27(Sun)

'위구르 인권탄압' 또 대중제재…이번엔 신장準군사조직 대상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07/31 10:25

9일 신장 고위관리들 이어 영사관 폐쇄 일주일만…중국반발 예상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당국이 중국 신장(新彊)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내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인권탄압을 이유로 중국 기업 및 개인 2명을 제재했다.

미·중이 서로 상대 영사관을 폐쇄하는 초강수를 주고받으며 극한충돌로 치닫는 상황에서 중국이 예민해 하는 위구르족 인권 문제를 들어 미국이 잇따라 제재 카드를 꺼내 든 것이어서 중국의 반발 등이 예상된다.

미 재무부는 31일(현지시간) 중국 신장생산건설병단(新疆生産建設兵團·XPCC) 및 쑨진룽 전 XPCC 당서기와 펑자루이 XPCC 부당서기를 신장 내 소수 민족에 대한 심각한 인권 침해를 이유로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렸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번 조치는 미·중간 관계가 악화하는 가운데 단행된 추가 조치로, 트럼프 행정부가 휴스턴 주재 총영사관을 폐쇄한 지 일주일 뒤에 이뤄진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성명에서 미국은 신장 및 세계 전 지역에 걸쳐 인권 탄압자들의 책임을 묻기 위해 모든 범위의 금융적 권한을 사용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XPCC에 대해 중국의 경제 발전 비전을 진행시킴으로써 지역내 내부 통제를 강화하는 중국공산당 산하의 신장 지역 내 준(準)군사조직으로 규정했다.

XPCC는 현재 중국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는 독특한 형태의 준군사기구로, 신장 자치구를 통제하기 위해 마오쩌둥(毛澤東) 시대인 1950년대에 만들어진 뒤 1981년 덩샤오핑(鄧小平)의 지시로 재건됐다. 변경 수비 임무를 맡으면서 정치 및 군사, 생산을 일체화시킨 조직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XPCC에 대해 "한족으로 구성된 지역에서 자체 대학과 언론 등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재무부의 이번 제재로 XPCC 및 해당 인사들의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며 미국 국민이 XPCC 및 이들 인사와 거래하는 일이 금지된다.

재무부는 오는 9월30일까지 투자회수 거래 등 XPCC 자회사 등과 관련된 활동을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내용의 인가증도 이날 발행했다.

앞서 미국은 지난 9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신뢰를 받는 절대적인 충성파로, 신장 위구르 자치구 당서기인 천취안궈를 비롯해 주하이룬 신장 정치법률위원회 서기, 왕민산 자치구 공안국 서기 등 중국 고위 관리들을 제재한 바 있다.

당사자와 직계 가족의 미국 입국 자격을 박탈하는 비자 제한을 가하는 내용이었다.

또한 미 상무부는 지난 20일 중국의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인권 탄압에 연루된 중국 기업 11개를 제재 대상 목록에 올렸다.

hanksong@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