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11.16(FRI)

Follow Us

한인업계 “1월 장사 망쳤다”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1/19 15:49

눈 내린 날 마트 매출 40% 뚝
식당들도 울상, 1월 영업 타격

한인 업계가 잇따른 한파와 눈으로 1월 영업에 타격을 받고 있다.

특히, 메트로 애틀랜타 전역에 눈이 내린 지난 17일 업계는 하루 종일 한산했다. 이날 애틀랜타 한인 마트들은 최대 40%까지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마트 관계자는 “눈이 내리는 날이면 도로 사정이 악화되기 때문에 평소와는 다르게 고객들의 수가 크게 줄어든다. 전체 매출도 30~40%는 감소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마트 관계자도 “올해 유독 눈이 내린 날이 꽤 있어 영업에 지장을 받고 있다”면서 “눈이 내린 17일에는 매출이 40%나 빠진 것 같다. 날씨가 추워져도 방문 고객 수가 10% 안팎 감소한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런 사정은 한인 식당들도 마찬가지다. 둘루스, 스와니 등 한인 밀집지역에 위치한 식당들은 최근 한파와 눈으로 인해 매출이 확 줄었다. 둘루스의 한 식당 관계자는 “눈이 내리면 오전에는 대부분 문을 닫는다. 점심 고객들을 포기하는 수 밖에 없고, 저녁에도 고객들의 수가 별로 많지 않다. 날씨가 추워도 평소보다 20~30% 정도 고객수가 감소한다”고 말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눈이나 한파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입는 업종은 서비스 업종이라고 입을 모았다. 빠진 매출만큼 추가로 벌어야 하는 부담이 있기 때문이다. 조지아주 경제전망센터에 따르면 메트로 지역 요식업 종사자들의 수는 13만명으로 추산된다. 이는 전체 일자리의 4.5%에 해당한다.

이 센터의 라지브 다완 소장은 “날씨의 영향으로 단기간 동안 문을 닫게 되면 서비스 업종의 피해가 가장 크다”면서 “매출감소를 추가로 메우기가 쉽지 않다. 또 고객들의 발길이 뜸해지는 것은 물론, 종업원들을 유지하는 것 조차도 쉽지않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