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7.3°

2018.11.19(MON)

Follow Us

반이민법, 알고 대처하자 세미나 개최

이종원 기자
이종원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1/06/12 14:33

25일 열려, 법률전문가 해설, 한국어 통역 제공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조지아주 반이민법(HB87)에 대해 이민자의 입장에서 분석, 대처하는 세미나가 개최된다.

아시안 아메리칸 법률지원센터(AALAC) 등 이민단체는 오는 25일 오후 4시 애틀랜타 라틴 아메리칸 협회 강당(2750 Buford Hwy, Atlanta, GA 30324-3208)에서 'HB87과 반이민법 대처'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날 행사에는 헌법, 이민법, 형사법 변호사 및 이민단체 지도자들이 HB87의 문제점 및 대처방안에 대해 한국어를 비롯해, 중국어, 스페인어 등으로 설명한다.

AALAC의 헬렌김 변호사는 "반이민법을 앞두고 나 자신, 내 가족, 학교, 교회에 미칠 영향에 대해 설명할 것"이라며 "반이민법 시행시 나의 권리를 찾고 인권침해를 막기 위한 대책도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무료이나, 선착순 400명까지 접수한다.

한편 미국시민자유연맹(ACLU) 등 이민, 인권단체는 8일 애틀랜타 연방법원에 HB87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서를 공식적으로 제출했다. 이는 지난 2일 HB87에 대한 위헌소송 및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제기에 따른 후속조치다. 이들은 신청서에서 "이 법안이 시행될 경우 영향력 및 파급이 매우 크므로 시행 이전에 효력을 정지시켜달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주정부측은 항소 방침을 밝혔다. 샘 올렌스 주 법무부장관의 로렌 케인 대변인은 "조지아 주정부의 정당한 법안에 특정 이익단체들이 방해하려고 하고 있다"며 "주정부는 새로운 반이민법 시행을 위해 법정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