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5.6°

2018.09.21(FRI)

Follow Us

'금녀의 벽' 깬 라이스 전 장관, 조지아주 오거스타서 미켈슨 등과 첫 라운드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4/09 06:45

마스터스 11일 개막…최경주 등 한국계 4명 출전

7일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에서 콘돌리자 라이스(사진 오른쪽) 전 국무장관이 마스터스 회원임을 상징하는 '그린 재킷'을 입고 필드를 돌아보고 있다. [AP]

7일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에서 콘돌리자 라이스(사진 오른쪽) 전 국무장관이 마스터스 회원임을 상징하는 '그린 재킷'을 입고 필드를 돌아보고 있다. [AP]

11일 조지아 주 어거스타에서 개막하는 '명인열전' 마스터스 토너먼트 개막을 앞두고, 콘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이 필 미켈슨(미국)과 함께 연습 라운드를 가졌다.

AP통신에 따르면 미켈슨은 이날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에서 라이스 전 장관을 비롯, 또 다른 클럽 회원인 리 스타이슬린저, 미켈슨의 에이전트 스티브 로이 등과 함께 연습 라운드를 돌았다.

지난 1933년에 오픈한 이 골프장은 미국에서 가장 회원자격이 까다로운 이 골프장으로도 유명하다. 80년 역사상 모든 회원이 남자였으며, 단 한명의 여자회원도 받아들이지 않아왔다. 그러나 "여성에게도 문호를 개방하라"는 각계의 목소리가 잇따르자, 이 골프장은 지난해 8월 처음으로 라이스 전 장관과 여성 사업가 달라 무어 등 2명에게 회원 자격을 부여했다.

이날 연습 라운드는 라이스 전 장관의 첫 그린 재킷 데뷔전이었다고 미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는 설명했다. 미켈슨은 라운드를 마친 뒤 "라이스 전 장관은 내가 좋아하는 인물 중 하나"라며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세계골프랭킹 1위 타이거 우즈(미국)와 2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필 미켈슨(미국), 그리고 루크 도널드(잉글랜드) 등 94명의 세계 정상급 골퍼들이 출전한다. 한국계 선수로는 맏형 최경주를 비롯, 양용은(KB금용그룹), 존 허(23), 케빈 나(30·타이틀리스트) 등 총 4명이 출전을 앞두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