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09.22(SAT)

Follow Us

CNN 앞 친중국 시위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08/04/22  0면 기사입력 2008/04/22 10:48

“베이징 올림픽 불참에 반대”
CNN 본사 인근서 친중국 시위

19일 CNN 본사 주변에서 ‘올림픽 개막식 불참에 반대하는 친 중국 시위’가 벌어졌다.

수십명의 시위대는 CNN이 티베트 문제와 베이징올림픽 개막식 참가 여부에 대한 논란을 편파적으로 보도했다며 중국 국기를 흔들었다. 이날 친중국 시위대는 LA, 프랑스, 영국, 독일 등에서도 중국 국기를 흔들며 베이징 올림픽을 성원하는 시위를 벌였다.

LA에서는 2천∼5천명의 참가자들이 최근 중국에 대해 매도성 발언을 한 방송 진행자 잭 캐퍼티를 해고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파리에서는 6천∼7천명의 친중국 시위대가 파리 도심의 레퓌블리크 광장에 집결해 베이징 올림픽을 성원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조직위가 밝혔다. 경찰은 참가자 수를 3천500명으로 추산했다. 참석자들은 “올림픽을 장벽이 아닌, 가교로 만들자”는 문구 등이 새겨진 T셔츠 등을 입고 있었다.

영국에서는 약 1천명이 맨체스터에 있는 BBC뉴스 본사 앞에서, 300명 가량이 런던 의사당 건물 앞에서 각각 친 중국 시위를 벌였다. 한 시위 참가자는 “성화 봉송을 보러 런던에 갔을 때 영국 전역에서 수천명의 학생들이 모여 환영했는데 방송에서는 저지 시위대와 충돌하는 모습만 보여줬다”며 언론에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베를린에서도 독일 거주 중국인 수천명이 도심에 모여 플래카드와 깃발 등을 흔들며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2천800여명이 시위에 참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이들은 “올림픽 게임에서 정치를 배제하자”라는 구호를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세계 주요 도시에서의 시위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한편 중국에서는 베이징을 비롯해 칭다오, 우한 등지에서 적게는 수백명, 많게는 1만여명이 모인 가운데 프랑스를 비난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대는 주로 유통업체 까르푸가 운영하는 대형마트 부근에 모여 피켓을 들어 보이거나 구호를 외쳤지만 역시 폭력사태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심재훈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