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9°

2018.11.18(SUN)

Follow Us

이민 2세 경제력·학력 미국인 평균 따라잡아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2/08 17:01

퓨리서치 보고서

미국의 이민 2세대가 학력이나 경제력 등의 측면에서 부모세대보다 훨씬 뛰어나고 전체 미국인 평균 수준까지 따라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기관인 퓨리서치센터가 7일 발표한 ‘미국 이민 2세대’ 보고서에 따르면 연평균 가구소득(중앙값)은 이민 2세대가 5만8천100달러로 부모세대(4만5천800달러)보다 높았고 전체 미국인(5만8천200달러) 수준에 육박했다.

자가 보유 비율은 이민 2세대가 64%로 전체 미국인(65%)과의 차이가 거의 없었으며 부모세대(51%)를 훌쩍 뛰어넘었다.

빈곤율은 이민 2세대가 11%로 전체 미국인(13%)보다도 낮았고 부모세대(18%)와는 큰 차이를 보였다.

학력 역시 이민 2세대가 가장 높았다. 25세 이상 성인 가운데 대졸자가 차지한 비율은 이민 2세대가 36%로 전체 미국인(31%)과 부모세대(29%)를 앞질렀다.

정치적 성향을 보면 이민 2세대가 부모세대보다 민주당을 더 지지했다. 히스패닉계 이민 2세대의 민주당 지지 성향은 71%로 부모세대(63%)보다 높았고 아시아계 2세대 역시 52%로 부모세대(49%)보다 높았다.

이민 2세대와 부모세대의 가장 큰 차이는 정체성 인식인 것으로 조사됐다. 자신이 ‘전형적인 미국인’이라고 생각한다는 비율을 보면 아시아계는 2세대가 61%로 부모세대(30%)의 2배를 넘었으며 히스패닉계도 2세대는 61%, 부모세대는 33%였다.

이민 2세대들은 영어 구사 능력도 부모들보다 뛰어났다. 히스패닉계 2세대의 93%는 영어로 대화를 잘하거나 아주 잘한다고 답했으나 부모세대는 48%에 그쳤다.

보고서는 “히스패닉과 아시아계 2세대들은 부모들과 달리 다른 인종 또는 민족과 교제하거나 결혼할 의사가 있는 등 관계가 더 원만한 특성이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