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03.21(Thu)

1.5세대 학력 여성>남성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3/07 17:27

민병갑 뉴욕시립대 퀸즈칼리지 석좌 교수[AP]

민병갑 뉴욕시립대 퀸즈칼리지 석좌 교수[AP]

어린 시절 부모를 따라 미국으로 건너간 재미동포 1.5세대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학력 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민병갑(사진) 뉴욕시립대 퀸즈칼리지 석좌교수는 최근 재외한인연구소 세미나에서 발표한 ‘미국 한인의 세대별 사회경제적 성취’ 보고서에서 2006∼2010년 미국 지역사회 조사를 토대로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 주에 살고 있는 25∼64세의 한인 가운데 1세대의 경우 남성의 대학 졸업자 비율이 62.2%로, 여성 55.7%보다 높은 반면 1.5세대는 그 비율이 각각 71.8%, 76.8%로 역전됐다.

미국에서 태어난 2세대 이후 재미동포는 남녀의 대졸자 비율이 각각 80.8%, 81.5%로 비슷한 수준이었다.

1.5세대의 남녀 학력 격차는 미국 내 다른 아시아계 이민자에서도 나타나 중국, 필리핀, 인도 출신 1.5세대의 여성 중 대졸자 비율이 남성보다 6%포인트에서 많게는 14%포인트까지 높았다.

미국 백인의 경우 남녀의 대졸자 비율이 49.8%, 50.6%로, 격차가 0.8%포인트에 불과한 것과 대비되는 수치다.

민 교수는 “이른 나이에 이민온 아시아계 남자 아이들이 여자 아이들보다 더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재미동포의 전반적인 학력 수준은 차세대로 갈수록 가파르게 높아졌다.

한인 1세대에서 대졸자 비율은 58.5%로 필리핀(72.3%)과 인도(64.9%) 출신 1세대 이민자에 비해 낮았지만 2세대에서는 그 비율이 81.2%로 높아져 다른 아시아계 2세보다 높았다.

직업별로는 재미동포 1세대의 경우 백인 평균 12.5%보다 많은 29.1%가 자신의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데 비해 1.5세대는 12%, 2세대 이하는 10%만이 자영업에 종사하고 있었다. 반면 전문직 종사비율은 1세대 23%에서 2세대 이후 42.8%로 크게 늘어났다.

민 교수는 “이러한 경향은 가업 계승비율이 높은 미국 내 유대인의 경우와 대비된다”며 “한인들은 소득과 지위가 높은 직업을 자녀가 얻길 바라는 데다 학력 수준이 높아진 차세대의 주류 진입이 쉬워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