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2.4°

2018.09.26(WED)

Follow Us

트럼프 거침없는 정책에 민심 폭발

서한서 기자
서한서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2/23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2/22 18:12

반이민 항의 등 시위 줄이어
공화당 우세 지역도 가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에 반대하는 민심이 폭발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했던 지역에서도 ‘반이민 정책’ ‘오바마케어 폐지’ 등에 반대하는 주민 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22일 뉴욕타임스 보도 등에 따르면 연방의원들이 참석한 타운홀 미팅이나 행사 등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격양된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이 같은 반대 움직임은 공화당이 우세인 지역에서까지 일고 있어 주목된다.

21일 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가 참석한 켄터키주 로렌스버그의 한 지역 상공회의소 행사장 주변에는 수백 명의 주민들이 찾아와 ‘오바마케어 폐지 반대’ ‘이민자 단속 중단’ 등의 구호를 외치는 시위가 열렸다. 또 일부 주민은 행사장 안으로 들어와 맥코넬 의원을 향해 트럼프 대통령의 환경보호·이민·교육 등 분야 정책에 반대하는 발언을 이어갔다.

또 테네시주 7선거구의 마샤 블랙번(공화) 연방하원의원은 21일 페어뷰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 참석했다가 기대와는 달리 비판을 쏟아내는 주민들의 격양된 모습에 진땀을 뺐다. 특히 이 선거구는 지난해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압도적으로 승리했던 곳이지만 이날 주민들은 8선의 공화당 의원을 향해 환호 대신 야유를 퍼부었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 섞인 질문에 대해 블랙번 의원이 답변을 할 때마다 “진실을 말해라”는 구호가 나왔다.

같은날 플로리다주 15선거구의 데니스 로스 하원의원과 아이와주의 찰리 그래슬리(이상 공화) 상원의원 역시 주민 행사에 참석했다가 거센 야유와 반대 목소리를 들었다.

민주당 성향이 강한 대도시 외에도 공화당이 강세인 지역조차 트럼프 대통령의 각종 정책을 반대하고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는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지 불과 1개월여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대선에서 트럼프를 선택했던 지역의 주민들조차도 반대 민심이 거세지는 모양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지역에서 잇따르고 있는 화난 군중에 대해 진보 성향의 선동가들 작품이라고 일축하며 진짜 민심이 아니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트위터에 “일부 공화당 지역에서 벌어진 군중 집회는 대부분 진보 활동가들이 꾸민 짓이다. 슬픈 일”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또 션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도 22일 언론 브리핑에서 공화당 지역에서 일고 있는 반대 시위에 대해 “일부 전문 시위자들의 선동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퓨리서치센터에 따르면 취임 한 달째를 맞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도는 39%로 역대 최저 수준이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취임 첫해 2월 64%의 국정 지지도를 얻었고, 아들 부시 전 대통령은 53%, 빌 클린턴 56%, 아버지 부시 63%, 로널드 레이건 55% 등으로 모두 50%를 웃돌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