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4.0°

2020.08.11(Tue)

시카고 마라톤서 여자마라톤 세계신기록 수립

James Lee / 연합뉴스
James Lee / 연합뉴스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0/15 15:29

케냐 브리지드 코스게이 2시간14분04초
남자부, 3초 차이로 1~3위 갈려

브리지드 코스게이(25•케냐)가 여자마라톤 사상 처음으로 2시간15분 벽을 돌파했다.
코스게이는 지난 13일 시카고에서 열린 2019 시카고 마라톤에서 42.195㎞를 2시간14분04초에 완주했다.

2003년 폴라 래드클리프(영국)가 작성한 2시간15분25초를 1분21초나 앞당긴 세계신기록이다.

코스게이

코스게이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의 승인 절차가 남았지만, 시카고마라톤 대회가 세계 3대 마라톤으로 불리는 '골든라벨' 대회이기 때문에 세계신기록 공인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IAAF도 "13일 이벤트 대회에서 1시간59분40.2초에 달린 남자 마라토너 엘리우드 킵초게와 달리 코스게이는 공식 마라톤대회에서 기록을 세웠다"라고 전했다.

코스게이는 경기 후 인터뷰서 "레이스 중 내 몸이 '더 움직여, 더 움직여'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 그래서 더 앞으로 나아가려고 애썼다"며 "세계기록을 예상하지는 못한 터라 더 기쁘고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아바벨 예사네(에티오피아)가 2시간20분51초로 코스게이에게 6분47초 늦게 결승선을 통과해 2위에 올랐고, 헤레테 버르카(에티오피아)는 2시간20분55초로 3위를 차지했다.

남자부는 치열한 접전 끝에 로렌스 체로노(케냐)가 2시간 5분 45초로 우승을 차지했으며 이어 드진 데벨라(에티오피아, 2시간 5분 46초)가 1초 차이로 2위, 사세파 멩스투(에티오피아, 2시간 5분 48초)는 선두와 3초 차이로 3위에 올랐다.

한편 이날 대회에는 시카고 지역 한인 마라토너들을 비롯 한국에서 온 마라토너들까지 수 십명의 한인이 출전, 완주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