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8.1°

2018.11.16(FRI)

Follow Us

“한 골이 아쉬워~” 한국축구 8강 진출

함현일 기자
함현일 기자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2/08/01 15:25

4일 영국과 결전

1일 달라스 한인들이 H마트 내 열린문화센터에서 한국 올림픽 국가대표 축구팀을 응원하고 있다.

1일 달라스 한인들이 H마트 내 열린문화센터에서 한국 올림픽 국가대표 축구팀을 응원하고 있다.

달라스 한인들이 열띤 응원을 펼쳤지만, 가봉의 골대는 열리지 않았다. 하지만 그래도 좋다. 8강행을 확정지었기 때문이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역대 세 번째로 올림픽 8강에 진출했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일 오전 11시(달라스 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경기장에서 열린 런던올림픽 축구 남자 조별리그 B조 3차전 가봉과의 경기에서 0-0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1승2무를 기록한 한국은 이날 스위스를 1-0으로 꺾은 멕시코(2승1무)에 이어 조 2위로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이 올림픽 축구 8강에 진출한 것은 1948년 런던, 2004년 아테네 대회에 이어 세 번째다.
8강 경기는 4일날 있다. 한국은 4일 영국 웨일스의 카디프시티 밀레니엄 경기장에서 A조 1위 팀과 4강 진출을 놓고 맞붙는다.
아시아에선 스페인을 꺾은 일본이 D조 1위로 8강에 진출해 C조 2위인 이집트와 붙는다. C조 1위인 브라질의 8강 상대는 D조 2위인 온두라스로 정해졌다.
한편 1일 달라스 한인 40여명은 H마트 내 문화센터에서 한국 축구팀을 함께 응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