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2°

2018.09.24(MON)

Follow Us

강주한 비전교회 목사, ‘이민자 보호교회 미 전국대회’ 참가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20 12:08

시민참여센터와 동역 … 전국연합 추진위원회 구성, 미 동북부 중심에서 전국규모로 확대

이민자보호교회 미 전국대회에 참석한 강주한 목사와 참가자들이 사진촬영을 했다.

이민자보호교회 미 전국대회에 참석한 강주한 목사와 참가자들이 사진촬영을 했다.

지난 7월 11일(수)부터 13일(금)까지 워싱턴D.C.에서 열린 ‘미주한인 풀뿌리 컨퍼런스(KAGC)’에 참여했던 강주한 목사(휴스턴 비전교회 담임)가 뉴욕시민참여센터와 동역하고 있는 이민자보호교회 미전국대회에 참가한 후 그 내용을 알려왔다.

강주한 목사가 참여한 이민자보호교회는 지난해 3월,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으로 추방위기에 몰린 서류미비자 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할 목적으로 뉴욕에서 시작됐다.
지난 11일~13일까지 3일간 워싱턴DC에 있는 연합감리교회(UMC) 건물에서 열린 전국대회는 뉴욕, 뉴저지, 커네티컷, 일리노이, 텍사스, 메사추세츠 워싱턴D.C. 등 여러 주에서 40여명의 목회자, 평신도, 법률가 등이 참가하여 제1회 전국대회를 개최했다고 강주한 목사는 알려왔다.

강주한 목사는 뉴욕중심의 이민자보호교회 활동이 전국에 알려지며 다른 지역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진 목사님과 교회들이 있어 전국연합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이민자보호교회 미 전국대회에서는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정책과 방향’(박동규 변호사), ‘추방절차와 사례’(최영수 변호사)에 관한 세미나가 첫날에 개최됐으며, 이튿날 강주한 목사(휴스턴 비전교회 담임)는 설교를 통해 이민자보호교회 비전 나눔의 시간을 가지기위한 설교를 했다.

셋째 날 이민자보호교회는 이번 전국대회의 의의에 대해 참석자들간 심도 깊은 논의와 소감을 함께 나누었으며 전국연합 추진을 위한 전국대회 선언문을 확정하고 일정을 마쳤다.

이민자보호교회 운동은 현재 미 동북부에 집중된 것을 미전국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이민자보호교회 전국연합 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사무총장에 뉴욕 이민자보호교회 언론담당 역할을 했던 김원재 목사를 선출했다.

이민자보호교회는 현재 뉴욕(조원태 목사), 뉴저지(손태환 목사), 코네티컷(조건삼 목사)의 3개지역외에 동남부(이상현 목사), 중남부(강주한 목사), 중북부(송진우 목사), 서부(LA지역은 미정) 등 4개 지역이 추가됐다.

이덕용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