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7°

2018.11.17(SAT)

Follow Us

미 국민 63% 불체자 시민권 지지..공공종교연구소 여론 조사 결과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11/26 04:36

미국 국민의 63%가 불법체류자의 시민권 취득을 허용하는 이민개혁 방안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영리기관 공공종교연구소(PRRI)가 25일 발표한 전국 유권자 2018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에서다.
불체자에게 합법 체류 신분만 부여하고 시민권은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자는 14%에 불과했다. 단속을 더 강화하고 불체자들을 추방해야 한다는 응답은 18%였다.

시민권 허용 응답자들 사이의 지지 정당에 따른 차이는 예상보다 크지 않았다. 공화당원의 60%, 민주당원의 73%, 무당파 유권자의 57%가 이처럼 응답했으며 믿고 있는 종교에 따른 차이도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시민권 취득 허용에 대한 조건이 제시됐을 때 지지율이 더 높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아무런 조건이 첨부되지 않았을 때의 지지율은 59%였으나 밀린 세금 납부·신원조회·영어교육 이수 등의 조건이 추가됐을 때는 지지율이 71%까지 상승했다. 특히 공화당원들은 조건이 달리지 않았을 때는 지지율이 39%에 그쳤으나 구체적 조건을 제시하자 지지율이 62%로 급등했다.

연방상원의 포괄적 이민개혁법안(S. 744)에서 제시하고 있는 시민권 신청까지 소요되는 13년의 기간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8%가 “너무 길다”고 답했으며 “적당하다”는 대답이 24%, “너무 짧다”는 대답은 불과 5%였다.

불체자 구제 시 1인당 4000달러인 벌금과 수수료에 대해서는 43%가 “너무 많다”고 했으며 “적당하다”와 “너무 적다”는 응답은 각각 35%·16%였다.

또 460억 달러를 들여 국경수비대를 2만 명 증원하고 700마일 남부 국경에 펜스를 설치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찬성(49%)과 반대(45%)가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기수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