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2.1°

2018.11.15(THU)

Follow Us

공화, 조만간 이민개혁 원칙 발표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1/10 05:16

하원, 대통령 연두교서 직전 ‘문서화’ 제시
베이너, “불체자 처리 등 입장 정리 중”

연방하원 공화당이 조만간 이민개혁의 원칙들을 발표할 예정이다.
9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존 베이너(오하이오) 하원의장은 8일 열린 공화당 하원 의원총회에서 이달 말쯤 이민개혁의 원칙들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서 베이너 의장은 의원들에게 “당 지도부와 소관 위원회 위원장들이 수렴한 여론을 바탕으로 이민개혁의 기준이나 원칙을 문서화 해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장의 이날 발언은 하원 공화당 지도부가 올해 이민개혁을 처리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보인 반면 이민개혁 법안들이 당장은 논의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재차 확인한 것이다.

‘원칙’ 발표 시점은 오는 28일로 예정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신년 연설 직전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일단 공화당의 이민개혁 ‘원칙’이 공개돼 불법체류자의 시민권 취득 허용 등에 대한 입장이 정해지면 민주당과 이민개혁 지지 그룹의 대응전략과 올해 이민개혁 성사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공화당의 최대 후원 세력 가운데 하나인 미 상공회의소는 올해 포괄적 이민개혁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토머스 도나휴 회장은 8일 신년 연설에서 “우리는 2014년이 이민개혁법이 제정되는 해가 되도록 만들 것”이라며 “하원 공화당이 상원을 통과한 포괄적 이민개혁법안을 처리하도록 노조·종교단체 등과 협력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회장은 또 “다가오는 선거를 변화의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상공회의소는 올 선거에서 친이민개혁·친비즈니스 성향의 후보가 당선되도록 최소한 5000만 달러 이상을 쏟아 부을 예정이다. 상공회의소는 지난해 앨라배마주 연방하원 보궐선거 공화당 예비선거에서 브래들리 바이른 후보가 티파티의 후원을 받은 댄 영 후보에게 승리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해 그 영향력을 과시한 바 있다.

박기수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