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1°

2018.11.13(TUE)

Follow Us

한국정부 동포 인재 적극 유치..국가정책조정회의서 마련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1/24 05:51

기업·교육·장래 분야 등 3개 방향

한국 정부가 우수 동포 인재 유치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한국 미래창조과학부는 23일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개최된 제30회 국가정책조정회의에서 ‘해외우수인재 유치·활용 방안’을 발표했다.
이 회의는 창조경제 구현을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열렸으며, 인재유치방안이 마련됐다.

인재유치 방안은 ‘기업활동형’과 ‘연구교육형’과 ‘미래잠재형’ 등 군으로 분류해 각 유형별로 인재유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우선 인재들을 ‘연구교육형’’기업활동형’’미래잠재형’으로 유형화 해 각 유형별 애로사항을 해결할 방침이다.

‘기업활동형’ 인재 유치를 위해서는 ▶’컨택트 코리아(중소·중견기업의 해외 인재 유치 지원을 위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내 설치된 지원기관)’ 및 재외과학기술자협회 등의 네트워크를 통한 인력중개 강화 ▶올해 내에 글로벌 진출을 원하는 개인·벤처기업을 대상으로 미국에서 전문가를 활용한 멘토링 및 사업화 지원을 담당하는 ‘글로벌 멘토단’ 구축·운영 ▶외국과 한국 내 인재 간의 공동 창업 지원 등을 추진한다.

대학 및 공공연구소에서 연구 및 교육활동을 주로 하는 ‘연구교육형’ 인재 유치는 다양한 국내 연구사업간 연계로 해외로 유출된 이공계 분야의 우수 연구인력의 한국 복귀를 유도하고, 재외동포 등 해외 우수인재가 한국 내에서 성장하며 성과를 창출하고 출신국과의 네트워크 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가칭) 코리아 리서치 펠로십(KRF)’ 프로그램 신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수 유학생 유치를 통한 ‘미래잠재형’ 인재 육성은 국가장학프로그램(GKS) 중 정부초청장학생 교류사업을 전략적으로 확대해 국가적으로 주력하는 분야의 장학생 선발을 우대할 계획이다. 또 영재학교-과기특성화대학-KRF 프로그램을 연계해 잠재력을 가진 우수 인재를 선제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또 재외동포 및 외국인의 자유로운 활동을 위해 우수인재에 대한 전자사증 발급을 확대하고 준영주자격(F-2) 최장 체류기간을 현행 3년에서 5년으로 확대하는 등 출입국 제도도 단계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박기수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