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

2018.11.18(SUN)

Follow Us

찰스 랭글 의원..한국인 전용비자 공동발의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1/30 05:44

연방하원의 대표적 친한파인 찰스 랭글(민주·뉴욕 13선거구·사진) 의원이 28일 연간 1만5000개의 한국인 전용 전문직 취업비자(E-4) 신설을 골자로 하는 ‘한국과의 동반자 법안(H.R. 1812)’에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최근 본지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조만간 공동발의자로 참여하겠다”고 한 약속을 이행한 것.

이날 랭글 의원 외에 공화당의 애덤 킨징어(일리노이 16선거구) 의원도 합류해 현재까지 법안 공동발의자는 총 40명으로 늘어났다. 이 가운데 민주당 의원이 26명이며 공화당 소속은 14명이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시행에 따라 지난해 4월 의회 지한파 모임 ‘코리아 코커스’ 공동의장인 공화당의 피터 로스캄(일리노이 6선거구)의원이 민주당의 짐 모런(버지니아) 의원과 함께 상정한 ‘한국과의 동반자 법안’은 한국 국적자를 위해 연간 1만5000개의 별도 전문직 취업비자를 할당하는 내용이다.

상정 직후부터 전문직 취업비자(H-1B) 쿼터의 조기 마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인 사회와 기업들로부터 큰 환영을 받았으며 한국 정부도 주미대사관을 중심으로 광범위한 로비를 펼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