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1°

2018.11.20(TUE)

Follow Us

미중 정상, 북핵문제 오케이, NYT, “사이버범죄엔 엇박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6/09 19:19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의 회담결과에 그리 호의롭지 않은 결과를 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는 9일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의 1박2일 정상회담은 북핵문제 공조 등 양국관계의 ‘새로운 모델’을 강화했지만 ‘사이버 스파이’를 비롯한 양국간 첨예한 이슈에 대해선 입장차이를 확인하는데 그쳤다”고 보도했다.

NYT는 양국 정상이 북핵문제와 기후변화에 관한 합의를 이끌어낸 반면 중국기업들의 사이버공격과 미국의 대만에 대한 무기판매, 중국일본간의 영토분쟁, 중국통화 문제 등 현안들에 관해선 이견만 노출했다고 지적했다.

타임스는 북한이 올초 핵실험과 미사일발사 실험이후 중국의 압력을 받고 호전적인 자세를 풀었다며 9일 판문점에서 열린 6년만의 장관급 회담을 위한 남북실무접촉 소식을 전했다.

톰 도닐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양국 정상은 북한의 비핵화와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에 합의했다. 또한 양국이 북한에 대한 압력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핵문제에 대한 양국의 합의는 ‘보다 발전된 협조의 단계’라고 평가했다.

또한 두 정상은 기후변화 대응에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하고 수소불화탄소(HFCs) 생산 및 소비 감축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합의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