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5°

2018.09.22(SAT)

Follow Us

북, 풍계리 핵실험장 새 터널 작업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06/26 06:53

존스 홉킨스 한미연구소 위성판독 후 지적
조엘 위트 “핵무기 개발, 핵실험 징후”

존스홉킨스 국제관계대학의 한미연구소는 25일 위성사진을 판독한 결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새로운 터널 작업의 징후가 있다고 밝혔다.
한미연구소는 이 같은 새 터널 작업이 추가 핵실험이 임박했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는 북한이 지난 2월 3차 핵실험 이후 최근 긴장 완화에도 불구하고 핵무기 프로그램을 계속 추진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미 국무부 관리 출신으로 한미연구소 웹사이트 ’38 노스’(38North) 편집자인 조엘 위트는 “새 터널 작업은 아마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계속하고 있고 현재의 외교 활동이 진전이 없을 경우 추가 핵실험에 나설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일 촬영된 위성사진은 풍계리 핵실험장 내부의 암석에서 나온 것이 확실한 회색 폐석이 터널 입구에 쏟아져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또 채굴카트가 서쪽 입구를 통해 폐석을 나를 수 있도록 레일이 설치돼 있는 것을 보여준다. 새 터널 작업은 4월 말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위성사진은 풍계리 외부 상황을 알려주고 있고, 핵 프로그램과 관련한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기는 어렵다. 핵심적인 활동은 위성으로는 알 수 없는 지하 내부에서 행해진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