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3.0°

2020.09.25(Fri)

고진영, LPGA 데뷔전 우승

한영혜 기자
한영혜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02/1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2/18 19:07

67년 만에 대기록

고진영(23·사진)이 올해 진출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공식 데뷔전에서 우승했다. 루키 데뷔전 우승은 박세리와 박성현 등도 이루지 못한 진기록이다.

고진영은 18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쿠용가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이하 호주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정상에 올랐다.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최혜진(19)의 추격을 3타차로 따돌린 고진영은 LPGA투어에서 67년 만에 사상 두번째 공식 데뷔전 우승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LPGA 멤버가 된 후 공식 데뷔전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린 건 1951년 고 베벌리 핸슨(미국) 이후 67년 만이다.

특히 고진영은 신인왕 후보 1순위답게 데뷔전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완벽한 우승을 신고하며 강력한 인상을 남겼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