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1.0°

2020.09.23(Wed)

최민정의 금메달, '초반 질주 작전'이 먹혔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02/1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2/18 19:15

경기 초반 외국 선수 진 빼기 작전
박세우 코치 "최민정이기에 가능"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우승한 최민정이 기뻐하고 있다.[연합]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에서 우승한 최민정이 기뻐하고 있다.[연합]

최민정(성남시청)의 '금빛 질주'엔 엄청난 체력을 바탕으로 한 '초반 질주 작전'이 숨어있었다.

쇼트트랙 대표팀 박세우 코치는 18일 강릉영동대쇼트트랙 훈련장에서 진행한 대표팀 공식 훈련을 마치고 전날 열렸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 결승전에서 펼쳤던 작전을 공개했다.

박 코치는 "최민정은 체력 측면에서 외국 선수들을 압도한다. 그래서 결승전 초반 상대 선수들의 진을 빼자는 작전을 세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민정은 레이스 초반 앞으로 치고 나가 전체적인 스피드를 올렸고 그 작전이 주효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최민정은 9바퀴를 남겨뒀을 때 맨 앞으로 나와 전체적인 스피드를 올렸다. 최민정을 따라잡기 위해 힘을 쓴 외국 선수들은 레이스 막판 스피드가 급격히 떨어졌다.

박 코치는 "지구력이 매우 뛰어난 최민정은 엄청난 양의 훈련을 소화하며 평창올림픽을 준비했다"라며 "최민정이 아닌 다른 선수가 이 작전을 썼다면 절대 성공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민정은 18일 올림픽 금메달을 처음 목에 걸고는 "이렇게 무거울 줄 몰랐다"며 "메달의 무게에 걸맞은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최민정은 이날 저녁 강원도 평창올림픽 메달플라자에서 열린 메달 시상식에서 포디움 가장 높은 곳에 올라 금메달을 받았다.

최민정은 어느 때보다 환한 웃음으로 시상식장에 들어섰다. 경기나 훈련을 하지 않을 때면 늘 착용하던 안경도 벗었고 얼굴에는 화장기도 보였다. 그는 포디움에 오르며 양손 검지를 하늘로 쭉 뻗어 올리는 세리머니를 보였다.

최민정은 메달 시상식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기자들이 세리머니의 의미에 관해 묻자 "(세리머니의) 뜻은 있지만 노코멘트다"라며 웃고는 "가족을 생각하며 준비했는데 처음이다 보니 많이 어색했다"고 말했다.

최민정은 시상식 중에 동메달리스트인 캐나다의 킴 부탱과 '손가락 하트'를 만들어 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쇼트트랙 최민정, 500m 실격 메달 실패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