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0.11.23(Mon)

[과학 이야기] 천왕성 열 이미지로 고리 온도 첫 측정…영하 196.15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3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9/07/22 20:25

행성을 둘러싼 고리는 토성에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태양계에서 가장 큰 행성인 목성이나 외곽 행성인 천왕성, 해왕성 등도 토성 고리만큼 돋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분명한 고리를 갖고 있다.

이 중 천왕성 고리는 지금까지 모두 13개가 확인됐지만 가시광선이나 근적외선으로는 빛을 거의 반사하지 않아 대형 망원경으로나 관측된다. 이 고리들이 1977년 이후에 뒤늦게 발견되기 시작한 것도 거의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고리들이 칠레 아타카마 사막에 있는 전파망원경 배열인 '아타카마 대형 밀리미터/서브밀리미터 집합체(ALMA)'와 광학망원경 '초거대망원경(VLT)'을 이용해 찍은 열 이미지에 선명하게 포착됐다.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UC 버클리)에 따르면 이 대학 천문학 교수 임케 데 파테르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ALMA/VLT에 잡힌 열 이미지를 이용해 천왕성 고리의 온도를 처음으로 측정할 수 있었다. 그 절대온도는 77K(켈빈)로 섭씨로는 영하 196.15도였다.

항공우주국(NASA)의 심(深)우주 탐사선 보이저2호가 지난 1986년 천왕성 옆을 지나면서 고리를 관측했지만 온도를 재지는 못했다.

연구팀은 ALMA와 VLT로 천왕성 대기의 온도 구조를 탐사하다가 고리의 열 이미지를 확보했다.

연구팀은 이번 열 이미지를 통해 천왕성 고리 중 가장 밝고 밀도가 높은 '엡실론(ε) 고리'가 토성을 비롯한 태양계 내 다른 고리와는 다르다는 점도 다시 확인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