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7.0°

2020.11.25(Wed)

[과학 이야기] 붉은행성 화성서 '생명체 흔적' 메탄 검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4 스포츠 23면 기사입력 2019/07/23 20:10

'붉은행성' 화성의 대기에서 미생물의 흔적으로 해석될 수 있는 이례적으로 높은 농도의 메탄(CH₄)이 검출됐다.

메탄은 지구에서 주로 미생물이 내뿜어 생명체의 존재를 나타내는 가스로 여겨진다. 그러나 대기 중에서 메탄이 포착될 수 있는 경우의 수는 여러 가지여서 과학자들은 아직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항공우주국(NASA)과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매체에 따르면 NASA의 화성 탐사 로버 '큐리오시티(Curiosity)'는 지난 19일 화성의 게일 크레이터 대기에서 레이저 분광기로 메탄 농도를 측정해 이튿날 지구로 전송했다.

메탄 수치는 21ppb. 1ppb는 10억개 중 1개를 의미하는 미량함유 물질 농도 단위로 흔히 사용되는 ppm의 1천분의 1 수준을 나타낸다.

이는 큐리오시티가 지난 2012년 화성에 도착해 아예 없거나 1ppb 미만으로만 검출되던 것이 2013년 7ppb로 치솟아 몇 달씩 지속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로 당시의 3배에 달한다. 지구에서는 대기 중 메탄 농도가 1천800ppb에 달하며 이중 90~95%가 생명체 활동이나 사체가 부패하면서 나온다.

메탄을 통해 생명체의 흔적을 찾으려는 노력이 진행되면서 큐리오시티의 측정치가 나오기 전에 이미 지상 망원경과 유럽우주국(ESA)의 화성 궤도선 '마즈 익스프레스(Mars Express)' 등을 통해 메탄이 확인됐지만 모두 한계점에 가까운 것이어서 신뢰를 얻지는 못했다.

NASA는 메탄 농도가 이례적으로 높게 측정된 것은 인정했으나 아직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