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0.0°

2020.11.24(Tue)

[과학 이야기] 지구온난화로 에너지 사용 늘어 온실가스 증가 악순환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7/26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9/07/25 18:50

기후변화로 기온이 오르면서 냉방을 위한 에너지 사용이 늘어 더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이는 다시 기온을 더 올리는 악순환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오스트리아 국제응용시스템분석연구소(IIASA)와 외신 등에 따르면 IIASA 에너지 프로그램 수석연구원 바스 반 루이벤이 이끄는 연구팀은 21개 기후변화 모델과 5개 사회경제 시나리오에 따른 전망치를 토대로 기후변화와 에너지 사용량 증가의 상관관계를 광범위하게 분석한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발표했다.

그동안에는 기후변화에 따른 에너지 수요 연구가 1~2개 기후모델로 특정 분야나 몇몇 국가에 국한돼 진행돼 왔다.

루이벤 박사 연구팀이 분석한 결과, 지구기온이 소폭 상승해도 2050년께 세계 에너지 수요가 11~27% 증가하고, 온실가스 배출 억제에 실패해 기온이 많이 오르면 증가 폭은 최대 58%에 달할 것으로 나타났다.

지구 기온 상승으로 산업시설이나 가정, 서비스 매장 등에서 냉방기를 더 많이 돌리면 추가 에너지가 필요한데 대부분을 화석연료에 의존하다 보니 추가 전력을 생산하면서 늘어난 온실가스가 지구 온도 상승을 가속화할 것으로 분석됐다.

국제에너지기구(IEA) 자료에 따르면 2018년 현재 지구 전력의 3분의 2를 석유와 가스를 이용해 생산하고 있으며 태양광이나 풍력 등은 10%를 넘지 못하고 있다. 수력과 원자력을 이용한 전기 생산이 4분의 1가량 차지하고 있지만, 비중을 신속히 늘리는 데 한계가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따라서 당분간 에너지 수요 증가는 바로 온실가스 증가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가 계속될 것으로 봐야 한다.

연구팀은 냉방기 가동으로 에너지 사용이 늘어나 온실가스가 추가로 배출되면 에너지 사용량 증가 자체가 미래의 온난화에 대처하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들고 비용도 많이 들게 한다고 지적했다.

에너지 수요는 유럽 남부와 중국, 미국 등지에서 많이 늘고, 특히 열대지방의 가난한 나라에서 더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