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9.0°

2020.11.27(Fri)

[과학 이야기] 유럽 네안데르탈인, 8만년 이상 존속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7/31 스포츠 17면 기사입력 2019/07/30 20:16

현생 인류의 사촌이지만 약 4만년 전 멸종한 네안데르탈인이 적어도 8만년 이상 '혈통'을 이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막스 플랑크협회와 과학전문 매체 등에 따르면 막스플랑크 진화인류학연구소의 카이 프뤼퍼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약 12만년 전 네안데르탈인 뼈 화석에 대한 유전체 검사를 통해 밝혀낸 결과를 과학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최신호에 실었다.

연구팀은 1937년 독일 홀렌슈타인-슈타델 동굴에서 발굴된 네안데르탈인 성인 남성의 대퇴골과 1993년 벨기에 스클라디나 동굴에서 찾아낸 네안데르탈인 소녀의 턱뼈 화석을 분석대상으로 삼아왔다. 이들은 약 12만년 전에 살았으며, 유전체 분석이 이뤄진 네안데르탈인 중에서는 가장 오래됐다. 이전까지는 10만년이 넘어가면 DNA가 남아 있지 않아 초기 네안데르탈인의 유전적 관계는 미궁 속에 있었다. 연구팀이 이들의 뼈 화석에서 DNA를 검출해 핵과 미토콘드리아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이들이 같은 시대에 살았던 '시베리아(알타이) 네안데르탈인'보다는 4만년 전 멸종한 유럽 네안데르탈인에 더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가 시베리아 데니소바 동굴에서 발견된 뼛조각에 대한 앞선 연구결과와도 흐름을 같이하는 것으로 봤다. 이 뼛조각은 약 9만년 전 네안데르탈인 어머니와 데니소바인 아버지 사이에서 이종교배로 태어난 소녀의 것으로, 약 12만년 전 같은 동굴에 살았던 시베리아 네안데르탈인보다는 유럽 네안데르탈인 후손 쪽에 더 가까웠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