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8.0°

2020.11.25(Wed)

[과학 이야기] 지구급 행성 18개 새로 찾아냈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9/08/02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9/08/01 19:25

독일 천문학자들이 다른 과학자들이 이미 훑고 간 관측 자료에서 지구와 비슷한 크기의 외계행성을 18개나 새로 찾아내 작은 외계행성 탐색에 새로운 전기가 될지 주목받고 있다.

독일 막스 플랑크 태양계연구소(MPS)에 따르면 이 연구소의 레네 헬러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케플러 우주망원경 자료에서 지구급 외계행성 18개를 새로 확인했다고 과학저널 '천문학 및 천체물리학(Astronomy & Astrophysics)' 최신호에 밝혔다.

연구팀은 케플러 망원경이 2013년 자세 제어장치 고장 뒤 관측한 'K2 임무' 자료 중 하나 이상의 행성이 확인된 517개 항성을 대상으로 새로 개발한 외계행성 탐색 알고리즘을 적용해 재분석했다.

천문학자들은 외계행성이 별 앞을 지날 때 별빛이 줄어드는 것을 통해 행성의 존재를 확인하는 이른바 '천체면 통과(transit)' 방식을 이용한다.

덩치가 큰 행성은 별 앞을 지날 때 줄어드는 별빛이 비교적 확실히 드러나지만 지구급의 작은 행성은 별빛이 줄어드는 것을 관측했다고 해도 일반적인 별빛 변화와 구분하는 것이 여간 어렵지 않다고 한다.

지금까지 발견된 외계행성 4천여개가 대부분 목성이나 해왕성급 이상의 대형 가스행성인 것도 이런 연유에서 비롯된 것이다.

지구와 비슷한 크기의 외계행성은 전체의 4%에 불과하다. 이는 태양계에서 지구와 비슷하거나 작은 행성이 수성과 금성, 화성 등 절반에 달하는 것과 비교해도 불균형적이다. 이때문에 지구급 외계행성이 우주에 무수히 있지만 관측 능력이 떨어져 찾지 못하는 것이라는 추정도 있다.

특히 외계 생명체가 존재한다면 지구 크기의 암석형 행성이 가장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지구급 행성은 외계행성 탐색의 목표가 돼왔으며, 그런 점에서 외계행성 탐색은 아직 변죽만 울려온 셈이다.

연구팀은 외계행성 탐색 알고리즘이 별빛이 갑자기 줄어드는 것에만 초점을 맞춰 지구급 행성을 찾아내지 못한 것으로 보고 새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행성이 별 앞을 지날 때 별빛이 갑자기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서서히 줄어들다가 중앙에 이르러 가장 어두워지고 다시 밝아지는 곡선형을 보이는 것을 반영해 탐색 알고리즘을 다듬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