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6°

2018.09.22(SAT)

Follow Us

2분기 경제성장률 4.2%…4년만에 최고

[LA중앙일보] 발행 2018/08/30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8/29 19:02

감세·고용호조 영향

2분기 경제성장률이 4.2%로 상향조정됐다.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전분기 대비 연율 4.2%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상무부가 지난달 27일 밝힌 속보치(4.1%)보다 0.1%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4.2%의 성장률은 2014년 3분기의 4.9% 이후 약 4년 만에 최고치다.

작년 동기보다는 2.9% 성장했다. 당초 추산보다 기업투자는 늘고, 수입은 줄어든 것으로 평가되면서 2분기 GDP 증가율이 올라갔다. 기업투자는 당초 7.3% 증가에서 8.5% 증가로 상향조정됐고, 수입은 0.5% 증가에서 0.4% 감소로 조정됐다.

미국 경제활동의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는 소비지출은 당초 4% 증가에서 3.8% 증가로 소폭 낮아졌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혜택과 사실상 완전고용 상태의 탄탄한 노동시장이 견조한 소비지출의 '탄환'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하반기에도 4%대의 성장을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