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1.0°

2019.12.11(Wed)

학사후 과정 통해 학부 성적 만회 가능…폴 정 스템리서치 대표

[LA중앙일보] 발행 2019/09/23 교육 26면 기사입력 2019/09/22 19:55

[14회 중앙일보 칼리지페어 지상중계]
의과대학원 진학 준비

칼리지페어 대입정보 '어떻게 하면 의대에 갈까'세션에서 폴 정 스템리서치인스티튜트 대표가 학사후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칼리지페어 대입정보 '어떻게 하면 의대에 갈까'세션에서 폴 정 스템리서치인스티튜트 대표가 학사후 과정을 설명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일반적으로 학부 성적이 망가지면 의대에 들어가지 못하는 것으로 포기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요즘에는 '학사후 과정(Post-Baccalaureate)'을 잘 이용하면 만회하고 무사히 진학할 수 있습니다."

스템리서치인스티튜트의 폴 정 대표는 21일 열린 칼리지페어 대입정보 '어떻게 하면 의대에 갈 수 있나' 세션에서 학사후과정의 장점 등 최근 의대 진학과 관련된 사항을 소개했다.

"의대 입학 컨설팅은 실수를 피하게 도와주는 것"이라며 정 대표는 "에세이(Statement)는 의사들이 본다는 것을 감안해 가급적 미사여구 없이 명확하게 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캐나다 의대에서 이용되는 캐스퍼 테스트가 미국에도 도입돼 동부 일부 의대대학원에서 입시에 활용하고 있다"며 "확산 추세라 이를 감안하고 미리 준비하는 것도 좋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에 따르면 캐스터 테스트는 인터뷰의 한 종류인 MMI(Multiple Mini Interview)와 비슷한 스타일로, 어떤 상황을 제시하고 지원자의 생각을 밝히게 하는데 온라인으로 작성해야 하므로 당황하기 쉽다는 것.

정 대표는 "지원자의 생각을 묻는다는 점에서 기본 인터뷰를 한번 더 치르는 셈"이라며 "미국 드라마 굿닥터(한국 드라마 리메이크로 ABC에서 방영)를 보는 것도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특히 캐스퍼 테스트의 경우, 카메라가 동시에 돌아가 지원자가 누군가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자신의 견해를 밝히도록 철저하게 시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당락에 큰 역할을 하는 인터뷰의 경우 빨리 응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알려져 있지만 꼭 그런 것은 아니다. 그러나 주립대의 경우 빨리 하는 게 유리한 건 확실하다"며 "지역적 다양성 때문에 합격자의 지역별 숫자가 정해져 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비해 "사립대학은 자기 학교에 맞는 학생을 뽑기 때문에 인터뷰를 좀 더 철저히 준비해 응하는게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의대에서 제공하는 학사후 과정의 경우 "학생들은 싸고 명문대 개설 과정을 찾지만 그보다는 그 과정 후에 얼마나 많은 숫자를 의대에서 선택해주는 지 따져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존스 홉킨스는 잘 안 뽑고 템플 의대는 잘 뽑는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학사후 과정의 목적은 커리어의 전환과 학부 성적의 보완이 목적"이라며 "학부과정을 망친 경우 재도전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시선을 끌지만 경험에 따르면 끈기와 노력이 필요하므로 충분한 검토와 준비가 필요하다. 그 과정에서 올 A를 받으면 90%는 의대 진학이 가능하지만 한 과목이라도 B가 있다면 확률은 60%로 떨어진다"고 소개했다.

관련기사 14회 중앙일보 칼리지페어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