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2.07(Sat)

[과학 이야기] 현생인류 몽골 이주 4만5천년 전 이뤄져

[LA중앙일보] 발행 2019/09/23 스포츠 21면 기사입력 2019/09/22 20:05

현생 인류가 몽골을 비롯한 유라시아 대초원에 진출한 시기가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1만년가량 더 거슬러 올라간 약 4만5천년 전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UC 데이비스에 따르면 이 대학 고인류학 부교수 니컬러스 즈윈스 박사가 이끄는 국제연구팀은 시베리아와 몽골 북부 사이에 있는 항아이(杭愛)산 선사 유적지 발굴 결과를 토대로 이런 주장을 폈다.

연구팀은 2011년부터 항아이산 톨보르 계곡 16 지역에서 5년에 걸친 발굴작업을 벌여 수천점의 석기 유물을 발굴했다.

이 중 826점은 현생 인류의 최초 이주와 관련된 것으로 중국 북서부와 시베리아 등지에서 발굴된 석기와 비슷해 이 지역의 현생인류 이주가 광범위하게 이뤄졌음을 보여줬다.

연구팀은 이 석기들이 길이나 돌날 등에서 이전과는 다른 높은 수준의 표준화된 형태를 보인 것으로 분석하면서, 이는 체계화된 방식으로 석기를 만들고 기술과 문화적 배경을 공유하고 있었다는 점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

연구팀은 현장에서 현생 인류의 뼈가 직접 발굴된 것은 아니지만 표준화된 석기의 주인이 멸종한 고인류인 네안데르탈인이나 데니소바인일 가능성은 배제했으며, 이런 표준화된 석기 기술의 출현은 현생인류의 이주를 나타내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그 시기는 석기가 발견된 지역의 퇴적물에 대한 발광연대 측정과 동물 뼈에 대한 방사성탄소 연대 측정을 통해 약 4만5천년 전인 것으로 추정됐다. 몽골 지역에서 현생인류의 두개골 화석 뼈가 발견된 것보다 1만년가량 더 거슬러 올라간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