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3.3°

2018.09.25(TUE)

Follow Us

"이민국 요원들 단속작전 퇴근한 엄마들 쫓아다녀"

[LA중앙일보] 발행 2018/03/0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3/08 23:22

가주법무부장관 반격나서

연방정부가 불법체류자(불체자) 단속에 비협조적인 캘리포니아 주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자, 하비에르 베세라 캘리포니아 주 검찰 총장이 반격에 나섰다.

베세라 총장은 7일 저녁 CNN 진행자 앤더슨 쿠퍼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그들이 원하는 일을 하게끔 내버려두지 않을 것"이라며 연방 이민세관단속국(ICE)을 겨냥했다. 그는 "ICE 요원들의 작전 중 다수는 중범죄자를 쫓아다닌 것이 아니었다. 그들은 직장에서 돌아오는 엄마들을 쫓아다녔다"고 말했다.

베세라 총장은 "주 정부 사람들은 주의 공공안전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매우 바쁘다. 이민국 관리들을 위해 이민 업무를 할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베세라 총장은 지난해 트럼프 행정부의 1차 반 이민 행정명령이 나올 때부터 법원에 집행정지 소송을 청구하며 반기를 들었고, 최근에는 멕시코 국경장벽 철회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연방정부와 가주 정부는 불체자 단속을 놓고 사사건건 충돌해왔다.

제프 세션스 법무총장이 6일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 지사와 베세라 총장을 피고로 못박은 소송을 제기하면서 양측 갈등은 최고조에 달했다고 CNN는 평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