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06.27(Thu)

'복지 수혜자 영주권 제한' LA카운티 정부 반대 표결

신승우 기자
신승우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10/02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10/01 20:20

시행 거부할 법적 권한 검토

LA카운티 정부가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정책에 대해 반대 서한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1일 LA타임스는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복지혜택 수혜자에 대한 영주권 발급을 제한하는 규정을 만들자 LA카운티 정부가 '굉장히 위험한 정책'이라는 내용의 서한을 준비한다고 보도했다.

힐다 솔리스와 쉐일라 쿠엘 수퍼바이저에 의해 제안된 서한 발송안은 이번 주 안에 표결에 부쳐지게 된다. 수퍼바이저 위원회를 통과하게 되면 이 서한에는 "새로운 규정은 아주 깊고 폭넓게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는 내용과 "LA카운티 정부의 모토는 이민 신분과 관계없이 모든 주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수퍼바이저 위원회는 반대서한 발송과 동시에 새로운 규정을 거부할 수 있는 법적인 권한이 있는지 카운티 검찰에 검토를 지시하기도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