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122.°

2019.10.15(Tue)

민영 교도소 때문에 이민자 구금 늘었다

김지은 기자 kim.jieun@koreadailyny.com
김지은 기자 kim.jieun@koreadailyny.com

[LA중앙일보] 발행 2018/10/04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10/03 18:17

80년대 범죄 급증에 첫 등장
밀입국 늘면서 이민 구치소로
수익 급급해 시설·처우 열악

1980년대 교도소 수감자가 급증하면서 생겨난 민영 교도소들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불법 이민자 수용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2일 남서부 국경 지역에 위치한 민영 교도소들이 불법 입국 이민자들의 수용소로 활용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현재 연방.주정부의 위탁을 받아 미 전역에서 민영 교도소를 운영하는 코어시빅(CoreCivic)과 GEO그룹 등의 수용 시설에는 불법 이민자들이 점차 늘고 있는 추세라는 설명이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가 불법 밀입국자들을 가석방하지 않고 시설 수용을 의무화하면서 이들의 민영 교도소의 불법 이민자 수용은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처럼 불법 이민자들의 민영 교도소 위탁 수용이 늘어난 것은 연방정부의 비용 부담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민영 시설에 불법 이민자 수용을 위탁할 경우 불법 이민자들의 수용 시설 확대에 따른 비용 부담을 덜어 예산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는 것.

반면 민영 업체는 안정적 수요 확보로 인한 가동률 상승으로 매출 증대를 기대할 수 있어 양측의 입장이 맞물렸다고 풀이되고 있다.

이에 대해 코어시빅 관계자는 "민영 교도소들은 필요에 따라 시설을 새로 열거나 닫을 수도 있기 때문에 정부의 불법 이민자 처리 방침 흐름을 따르기에 적합하다"고 NYT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