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10.22(Tue)

"추방 막아주겠다" 사기…트럼프 취임후 30배 급증

신승우 기자
신승우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10/1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10/16 21:25

2년전 10건서 2017년 315건
가주변호사협 직접 근절나서

트럼프 행정부가 이민단속을 강화하면서 추방 등 문제를 해결해 준다며 돈을 받고 잠적하는 사기행위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

16일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협회에 따르면 2015년 변호사 자격증 없이 법률서비스를 대행했다가 고발당한 사례는 10건에 불과했다. 하지만 트럼프 정부가 들어서고 이민정책이 까다로워지면서 이를 악용해 불법적으로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다 고발당한 사례는 2016년 443건, 2017년 315건으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다.

올해의 경우 이미 356건을 넘어서 연말이 되면 400건을 훌쩍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캘리포니아 변호사 협회는 접수된 고발 사례 중 몇 건이 이민관련인지 밝히지는 않았지만 통상적으로 전체 고발건의 20% 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캘리포니아 변호사 협회는 14명으로 구성된 무면허 법률 서비스 수사팀을 구성해 사기사건 근절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캘리포니아 변호사 협회 리아 윌슨 사무총장은 "이민 신분에 관계없이 법률 사기사건으로 피해보는 사람들이 없도록 적극 단속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 변호사 협회는 샌디에이고 지역에서 사기를 당한 헝가리 출신 이민자 부부의 사례를 소개하며 자격증이 없는 사람에게 법률 서비스를 맡기지 말라고 당부했다. 남편이 체포돼 법원에서 추방명령이 내려진 이들 부부는 풀려나도록 도와주겠다는 말만 믿고 자격증이 없는 로빈 스왑이란 사기꾼에게 3000달러를 현금으로 건넸다. 결국 로빈은 아무 일도 하지 않았고 남편이 추방되면서 아내도 함께 헝가리로 돌아가고 말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