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77°

2018.09.20(THU)

Follow Us

폭풍 '고든' 저기압으로 약화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6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9/05 19:24

플로리다서 어린이 1명 사망
미시시피주 3만 가구에 정전

미국 남동부 해안에 상륙한 허리케인급 열대성 폭풍 '고든'이 5일 오전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해졌다고 국립허리케인센터(NHC)가 밝혔다. 앨라배마주의 98번 프리웨이를 달리고 있는 트럭. [AP]

미국 남동부 해안에 상륙한 허리케인급 열대성 폭풍 '고든'이 5일 오전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해졌다고 국립허리케인센터(NHC)가 밝혔다. 앨라배마주의 98번 프리웨이를 달리고 있는 트럭. [AP]

남동부 해안에 상륙한 허리케인급 열대성 폭풍 '고든'이 5일 오전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해졌다고 국립허리케인센터(NHC)가 밝혔다.

앞서 플로리다와 미시시피 앨라배마 등지에 강폭과 폭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했으며 플로리다에서 인명 피해도 나왔다.

플로리다 펜서콜라에서 강풍으로 나무가 쓰러지면서 이동식 주택을 덮쳐 여자 어린이 한 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재난 당국이 전했다.

'고든'은 전날 저녁 앨라배마와 미시시피주 접경 지역에 상륙했다. 중심부 강풍은 허리케인급(시속 75마일)에 맞먹는 수준이었다.

많은 양의 비를 뿌리면서 앨라배마 주에서는 도로 곳곳이 침수했다. 사우스 앨라배마와 플로리다 펀핸들 지역에는 토네이도 경보가 내려졌다가 해제됐다.

해안지역 학교가 휴교했고 앨라배마와 플로리다 주요 해변도 대부분 폐쇄됐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비상관리국 요원들이 주민에게 필요한 지원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피해가 큰 펀핸들 지역 주민은 현지 미디어의 재난정보에 귀를 기울이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