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7.9°

2018.11.17(SAT)

Follow Us

'콩가루' 트럼프 정부…고위 관리가 NYT에 기고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6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18/09/05 19:32

"트럼프 최악 막으려 노력"

고위 당국자가 5일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익명의 칼럼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고발했다.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가 백악관 내부의 혼란상을 적나라하게 폭로한 책에서 언급한 내용과도 맥이 닿는 내용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익명의 칼럼을 실은 것도 매우 이례적이다. 뉴욕타임스는 별도의 편집자 주석을 통해 "기고자의 요청도 있었지만 그가 위태로워질 수도 있음을 감안한 조치"라고 밝혔다.

익명의 현직 고위 당국자(senior official)는 이날 NYT 온라인판에 실린 '나는 트럼프 행정부 내 저항 세력의 일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초래할 수 있는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기고자는 "트럼프 행정부 내 많은 고위 당국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의제와 최악의 성향을 막기 위해 부지런히 일하고 있다"며 "나 역시 그들 가운데 한 명"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의 성공을 바라고 있고 규제 완화, 대대적 감세, 국방 강화 등 긍정적 정책들이 있지만 이런 정책이 끊임없는 부정적인 요인들에 의해 가려졌다고 평가했다.

그는 문제의 근원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도덕관념 부재'를 꼽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을 "충동적이고 적대적이며 사소하고 비효율적"이라고 평가하면서 "백악관 고위 참모들과 행정부 당국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충동적인 방식 때문에 마지막까지도 어떤 결정이 내려질지 예상이 어렵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미국인들은 내부에 '어른들'(adults)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이 옳지 않더라도 옳은 일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내부 역학은 '투트랙 대통령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대외정책과 관련, "공개적으로나 사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나 북한 지도자 김정은 같은 독재자에 대한 호감을 드러내고, 우리의 동맹관계에는 별 관심을 안보이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나머지 인사들은 또 다른 트랙을 운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김정은 친서- 2차 정상회담 준비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