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2°

2018.11.14(WED)

Follow Us

오타니, 첫 연타석 홈런+4안타 폭발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4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8/08/03 20:30

에인절스 4연패 탈출

LA 에인절스의 지명타자 오타니 쇼헤이(23)가 3일 오하이오주에서 벌어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원정경기 1회초에 장쾌한 선제 투런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AP]

LA 에인절스의 지명타자 오타니 쇼헤이(23)가 3일 오하이오주에서 벌어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원정경기 1회초에 장쾌한 선제 투런홈런을 터뜨리고 있다. [AP]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24)가 메이저리그 데뷔 첫 연타석 홈런에 4안타 경기를 펼쳤다.

오타니는 3일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원정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장, 연타석 홈런 포함 5타수 4안타 3타점 3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 연타석 홈런, 4안타 경기. 시즌 타율은 0.257에서 0.272(184타수 50안타)로 크게 올랐다.

오타니는 1회초 1사 1루에 나온 오타니는 클리블랜드 선발 마이크 클레빈저를 맞아 스트라이크존을 통과한 초구를 지켜본 뒤 2구째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선제 투런홈런을 날렸다.

이 홈런으로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진출 첫 해에 두 자릿수 홈런을 달성했다.

3회초에는 연타석 홈런을 완성했다. 1사에 타석에 들어선 오타니는 볼카운트 3B-2S에서 다시 클레빈저의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이번에는 우중간 펜스를 넘겼다. 시즌 11호 홈런.

다음 타석은 범타였다. 5회초 2사 1루에 다시 타격 기회를 맞이한 오타니는 클레빈저와의 세 번째 승부에서 볼카운트 1B-2S에 4구째 체인지업에 방망이를 냈지만 2루 땅볼에 그쳤다.

하지만 8회초 다시 안타를 생산했다. 1사에 바뀐 투수 올리버 페레스를 상대한 오타니는 초구를 골라낸 후 싱커를 좌전안타로 연결시켰다.

오타니의 대활약 속에 최근 4연패를 끊은 에인절스는 55승56패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4위이자 와일드카드 5위. 2연승을 마감한 중부지구 1위 클리블랜드는 59승49패가 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