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3°

2018.09.25(TUE)

Follow Us

트럼프, 농구스타 르브론 비난했다 후폭풍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6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8/08/05 20:01

"멍청한 흑인 앵커와 인터뷰"
정계·스포츠계서 크게 반발
인종차별적 시각 의구심도

르브론 제임스를 비난하는 내용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윗.

르브론 제임스를 비난하는 내용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윗.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프로농구(NBA) 스타 르브론 제임스(LA레이커스)를 원색적으로 비난한 이후 후폭풍에 직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선호한다고 천명한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은 물론이고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까지 제임스를 두둔하는가 하면 흑인 명사들을 향해 잇달아 '멍청하다'고 공격하는 데 인종차별적 시각이 깔린 게 아니냐는 의구심도 제기됐다.

제임스는 지난 3일 고향인 오하이오주 애크런에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아이 프라미스'(I Promise) 학교를 연 이후 CNN 앵커 돈 레먼과 한 인터뷰에서 "지난 몇 달간 내가 알게 된 건 (트럼프가) 스포츠를 이용해 우리를 분열시키려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NFL에서 일부 선수가 경찰의 흑인 폭력 진압 등에 항의하는 의미로 경기 전 국가가 연주될 때 무릎을 꿇기 시작하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이 반 애국적이라고 비판하며 벌어진 논란 등에 대해 대화하다가 한 말이다.

제임스는 트럼프 대통령과는 "절대로 마주앉지 않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직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르브론 제임스가 방금 텔레비전에서 가장 멍청한 사람 돈 레먼과 인터뷰를 했다"며 "레먼 때문에 르브론이 똑똑해 보였다. 그러기 쉽지 않은데 말이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나는 마이크가 좋다"고 덧붙여 제임스보다 조던이 낫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그러나 조던은 4일 대변인을 통해 미 언론에 전한 성명에서 "난 르브론 제임스를 지지한다. 그는 지역사회를 위해 엄청난 일을 하고 있다"고 공개 지지를 선언해 트럼프 대통령을 머쓱하게 했다.

멜라니아 여사 역시 스테파니 그리셤 공보 담당관을 통해 "제임스는 다음 세대를 위한 좋은 일을 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남편의 태도와는 거리를 두려는 모습을 보였다.

제임스의 고향인 오하이오의 존 케이식(공화) 주지사는 트위터에 "우리는 제임스를 비판하기보다는 그의 자선활동과 어린이들을 도우려는 노력에 대해 축하해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비난에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게다가 트럼프가 제임스를 비난하느라 역시 흑인인 앵커 레먼을 싸잡아 '멍청하다'고 표현한 데 대해 인종차별적 시각이 깔린 게 아니냐는 의심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 밤 오하이오 유세에서는 자신의 '저격수'로 꼽히는 민주당의 흑인 정치인 맥신 워터스(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을 'IQ가 낮다'고 공격했다.

AP통신은 대통령선거 유세 때 멕시코 이민자들을 '강간범'으로 몰았던 것부터 지난해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백인 우월주의자들과 그에 반대하는 시위자들간 유혈 충돌이 빚어졌을 때 '양쪽 다' 문제라는 식으로 비판했던 것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인종을 보는 관점에서 끊임없이 의구심을 사 왔다고 꼬집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