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9°

2018.11.14(WED)

Follow Us

100번째 PGA 챔피언십 막 올랐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8 스포츠 1면 기사입력 2018/08/07 19:50

우즈·매킬로이ㆍ토머스 1·2라운드 '흥행조' 묶여

미주리주에서 10년만에 15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노리는 타이거 우즈(42)가 7일 PGA 챔피언십 연습라운드 도중 3번홀로 이동하고 있다. [AP]

미주리주에서 10년만에 15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노리는 타이거 우즈(42)가 7일 PGA 챔피언십 연습라운드 도중 3번홀로 이동하고 있다. [AP]

"누가 은빛 찬란한 워너메이커 트로피의 주인공이 될 것인가."

올해의 마지막 메이저 이벤트인 제100회 PGA 챔피언십이 9일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벨러리브CC(70·7316야드)에서 티오프한다.

1916년 첫 대회를 치른 PGA 챔피언십은 1ㆍ2차 세계대전 때문에 1917ㆍ1918ㆍ1943년 취소된 것을 제외하고는 매년 대회를 거르지 않으며 올해 100회째를 맞게 됐다.

2018년 시즌 첫 메이저였던 4월 마스터스의 패트릭 리드(미국)를 필두로 US오픈 브룩스 켑카(미국), 브리티시오픈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 등 매번 다른 챔피언이 나왔다.

2015년 조던 스피스(미국)가 마스터스ㆍUS오픈을 한꺼번에 거머쥔 이후 2016년부터 한해 메이저 2승을 거둔 골퍼는 나오지 않고 있다. 이번 대회서도 리드-켑카-몰리나리보다 다른 선수들의 이름이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디펜딩 챔프' 저스틴 토머스(미국)와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 지난해 디 오픈 챔피언 스피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이 우승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2)가 2008년 US오픈 이후 무려 10년만에 통산 15번째 메이저 정상에 오를 것인지도 초미의 관심사다.

토머스는 5일 끝난 월드 골프 챔피언십(WGA) 브릿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2주 연속, 대회 2년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토머스는 이번 대회를 통해 세계 1위가 될수 있다. 토머스가 우승하고 1위 존슨이 3명의 공동 2위보다 못한 성적을 내면 토머스가 1위가 된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토머스와 우즈ㆍ매킬로이가 1ㆍ2라운드에서 함께 플레이하게 돼 팬들의 비상한 관심을 끈다. 이들은 9일 인코스인 10번홀에서 출발한다. 우즈는 1999년과 2000년, 2006년, 2007년에 이 대회에서 우승했고 매킬로이는 2012년과 2014년 챔피언이다.

우즈가 이번주에 우승하지 못하면 다음 메이저는 2019년 4월 마스터스이며 이때 우즈는 만43세4개월이 된다. 43세4개월이 지나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마지막 사례는 28년전인 1990년 US오픈 헤일 어윈으로 당시 45세였다. 40대 중반을 향하는 우즈로서도 메이저 15승째를 따내려면 점점 마음이 급해질 수밖에 없다.

브리티시오픈 공동 6위로 가능성을 보여준 우즈는 6일 끝난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는 공동 31위에 머물렀다.

또 스피스가 우승하면 2015년 마스터스와 US오픈, 지난해 디오픈에 이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남자 골프 커리어 그랜드 슬램은 2000년 우즈가 통산 6번째(마스터스 창설 이전 보비 존스 포함)로 달성한 이후 나오지 않고 있는 대기록이다. 공교롭게도 게리 플레이어(남아공)가 1965년 이곳에서 열린 US오픈을 제패하며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바 있다.

한인 선수로는 안병훈(27), 김시우(23), 2009년 이 대회 우승자 양용은(46), 김민휘(26), 임성재(20)가 나오고 제임스 한, 케빈 나, 마이클 김, 한승수(이상 미국)도 출전한다. 대회가 열리는 벨러리브 컨트리클럽은 1965년 US오픈, 1992년 PGA 챔피언십이 열린 장소다. 대회 홈페이지에는 '페어웨이, 벙커, 그린 모두 큰 빅코스'라고 소개돼 있다.

3개홀이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데 213야드 파 3홀인 6번 홀은 1965년 US오픈 당시 평균 타수가 4.02타였을 정도로 고난도다. 오른쪽에 워터 해저드, 왼쪽엔 벙커가 자리 잡고 있어 선수들이 공략하기 어려운 곳이다. 508야드 10번 홀(파4)이나 597야드 17번 홀(파5)도 승부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큰 곳이다.

관련기사 2018년 LPGA_PGA 골프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