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9°

2018.09.25(TUE)

Follow Us

전원구조까지 5명 남았다…태국 동굴소년 8명 기적 생환

[LA중앙일보] 발행 2018/07/10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7/09 18:56

"동굴내 5명 건강도 아직 좋다"

전 세계의 이목을 끈 태국 치앙라이주 탐루엉 동굴 구조 현장에서 이틀간 8명의 생존자가 기적과도 같은 생환 드라마를 연출했다.

이제 동굴에 갇혀있는 5명만 더 구해내면 태국 당국은 '전원구조'라는 빛나는 성과를 달성하게 된다.

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구조당국은 이날 치앙라이주 매사이 지구의 탐루엉 동굴에서 4명의 생존자를 추가로 구해냈다.

이로써 전날 구조된 4명을 포함해 지금까지 모두 8명의 생존자가 동굴을 탈출했다.

동굴 안에 남아 있는 5명만 추가로 빼내면 지난달 23일 동굴에 들어갔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13명을 모두 구하게 된다.

구조 현장 책임자인 나롱싹 오솟따나꼰 치앙라이 전 지사는 언론 브리핑을 통해 "오늘 4명을 동굴 밖으로 데리고 나왔다. 이들은 병원에 도착했으며 안전하다"며 "동굴 안에 남아 있는 5명의 생존자 건강도 아직은 좋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날 첫 추가 구조 소식은 오후 4시 45분 전해졌다. 이어 오후 6시 20분과 30분에 2명이 잇따라 동굴 밖으로 무사히 빠져나왔고 6시 59분 8번째 생환자 소식이 이어졌다.

네이비실은 또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1번부터 8번 멧돼지를 열거한 뒤 이틀간 8명"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당국은 아직 구체적인 구조 재개 시점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공기통 충전 등을 위해 10시간가량의 휴식기를 가졌던 전날 상황을 고려할 때 10일 오전 중 나머지 5명을 구하기 위한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브리핑에 동참한 태국군 지역 부사령관은 "오늘 구조작업은 순조로웠다. 다음 구조는 여건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며 "사흘 더 시간을 달라. 그러면 모든 야생 멧돼지(생존자들이 속한 축구팀 이름)가 동굴에서 나올 것"이라고 구조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생환자들은 동굴 근처 의료진 텐트에서 몸 상태를 점검받은 뒤 곧바로 인근에서 대기하던 헬기를 타고 치앙라이 시내 쁘라차눅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장에서는 구조대원들이 생환자들을 들것에 실어 구급차로 옮기는 장면과 구급차가 급히 출발하는 모습 구조용 헬기가 이륙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나롱싹 전 지사가 밝힌 구조 개시 시점부터 채 6시간이 지나지 않아 첫 추가 구조자가 나왔다. 따라서 7시간 이상 걸린 전날보다 구조 시간이 1시간 이상 단축된 셈이다.

치앙라이의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 아카데미 소속 선수 12명과 코치 1명은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동굴에 들어갔다가 갑자기 내린 비로 동굴 내 수로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고립됐다.

관련기사 태국 동굴소년·코치 13명, 17일만에 생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