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26(Sat)

벨기에 감자튀김·프랑스는 와인…나라별 코로나 공식 생필품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3/20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20/03/19 18:3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럽대륙을 휩쓸고 있는 와중에도 각국이 끝까지 지키고 싶어하는 문화적 정체성이 있기 마련이다.

벨기에에서는 감자튀김이, 프랑스에서는 와인이 대표적인 품목으로 꼽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9일 보도했다.

벨기에 정부는 역시 대부분 상거래를 중단하면서도 골목 곳곳에서 감자튀김을 판매하는 상점 문은 열어 놓도록 했다. 매기 드블록 벨기에 보건부 장관은 이 조치를 두고 “국민을 굶기지 않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프랑스에서는 와인이 생활필수품 목록에 들어가면서 와인 상점들은 다수 상점이 문을 닫을 때도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프랑스 정부는 보름간 이동제한령을 내리면서 와인 상점을 비롯해 빵집, 정육점, 담뱃가게, 식료품점 등 약 40가지 범주를 문을 열어도 되는 예외로 인정했다.

마리화나를 합법화한 네덜란드에서는 애초 대마초를 판매하는 커피숍 등을 폐쇄하려고 했다가 음지에서 거래를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에 계획을 철회했다. 대신, 대마초를 판매하는 커피숍을 열어 놓되 대마초를 사서 집으로 돌아가서 피우라는 ‘테이크 아웃 정책’을 장려하기로 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