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98.0°

2020.10.01(Thu)

뉴욕주 확진 하루 5천명↑ 2만명 돌파…전국의 절반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3/24 미주판 8면 기사입력 2020/03/23 18:25

뉴욕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비상 명령을 통해 주내 병원들에 환자 수용 능력을 기존보다 50% 늘리기로 했다. 뉴욕주는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으로 병원이 조만간 포화상태에 이를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뉴욕주 병원의 수용 능력 확장은 기존 공간 활용을 통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23일 CNBC 방송과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뉴욕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현재 2만909명으로 늘어났다. 전날 알려졌던 1만5168명에서 하룻밤 사이에 5000명 이상이 급증한 것이다. 뉴욕주의 사망자는 157명이다. 뉴욕시의 확진자는 1만2339명이다. 미국 전체 확진자 중 약 절반을 뉴욕주가 차지하고 있다. 이날 오전 기준으로 CNN 집계에 따르면 미국 내 확진자는 최소 4만69명, 사망자는 472명으로 집계됐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