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2.0°

2020.09.25(Fri)

코로나로 휴관 미술관서 600만불 고흐 작품 도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3/31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20/03/30 17:2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휴관 중이던 네덜란드 수도 암스테르담 동부 싱어 라런 미술관에 있던 후기 인상파 거장 빈센트 반 고흐의 그림 한 점이 도난을 당했다. 30일(현지시간) AP, AFP 통신에 따르면 이 박물관과 현지 경찰은 이날 새벽 고흐의 1884년작 ‘봄 뉘넌의 목사관 정원(Parsonage Garden at Neunen in Spring·사진)’을 도둑맞았다고 밝혔다.

도둑들은 이날 오전 3시15분 이 미술관의 유리문을 부수고 침입해 이 작품을 가져갔으며, 경보기가 작동해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범인은 이미 사라지고 난 뒤였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 그림은 최고 600만 유로(약 664만달러) 상당의 가치가 있는 작품으로, 전시를 위해 네덜란드 북부 흐로닝언에 있는 흐로닝어르 미술관에서 대여한 것이었다고 AFP는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