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9.23(Wed)

공화당원 “경제위기”·민주당원 “보건위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4/02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20/04/01 18:34

‘코로나 위기’ 정당별 인식차
신뢰 조사 트럼프 가장 낮아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의료 체계가 더 위험한지 경제가 더 위험한지에 대해 국민 사이에 지지 정당에 따라 인식 차가 크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일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그리넬 대학이 여론조사기관 셀저 앤 컴퍼니와 함께 지난달 27∼30일 성인 1천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보건 위협과 병원의 대처 능력 부족, 경제 영향과 사업장 폐쇄 가운데 어느 것이 국가에 더 큰 장기적 위험을 야기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공화당원과 민주당원 간 답변이 크게 엇갈렸다.

전체적으로는 보건 위협 쪽을 꼽은 응답자가 53%를 차지해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한 비율(40%)보다 높았다.

그러나 성향별로 보면 공화당원의 경우 경제 영향을 더 큰 위험 요인이라고 답한 비율이 55%에 달했고 보건 위협을 지목한 비율은 38%에 그쳤다.

민주당원은 69%가 보건 위협을 국가에 더 큰 위험 요소로 지목했고 경제 영향을 꼽은 비율은 25%에 불과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경기 침체를 우려하면서 경제 활동을 정상으로 되돌리기 위해 부활절(4월 12일)에 미 경제를 다시 열고 싶다는 견해를 밝혔다가 거둬들인 바 있다.

한편 코로나19 정보의 원천으로 누구를 신뢰하는지에 대해 응답자의 91%가 자신의 의사를 신뢰(전적으로 신뢰 46%, 대부분 신뢰 45%)한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미국 코로나19 최신 뉴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