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여자는 월수금 남자는 화목토…파나마, 2부제 외출 도입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4/02 미주판 10면 입력 2020/04/01 18:37

파나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성별 2부제 외출을 시행한다. 중남미 매체 인포바에 등에 따르면 파나마에서는 1일부터 남녀가 함께 집 밖에 나올 수 없다.

여성은 월요일과 수요일, 금요일, 남성은 화요일, 목요일, 토요일에만 외출할 수 있다. 외출 목적은 생필품과 의약품 구입 등으로만 한정되며 2시간 안에 돌아와야 한다. 일요일에는 남녀 모두 집에 머물러야 한다.

파나마 정부는 지난주부터 신분증 끝자리 숫자에 따라 시간대를 정해 의약품과 생필품 구입을 위한 이동을 허용했는데 위반 사례가 많고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자 규정을 한층 강화한 것이다. 파나마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 주말에만 2000명 이상이 격리 지침을 위반해 적발됐다.

후안 피노 파나마 보건장관은 성별을 기준으로 외출을 규제하는 것이 “가장 간단한 방식”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성소수자 단체에선 이것이 성전환자 등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반발하기도 했다고 dpa통신은 보도했다.

인구 410만 명의 파나마엔 지금까지 1181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30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인구 대비 확진자가 중남미에서 가장 많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