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1.0°

2020.09.19(Sat)

위스콘신주 경선투표 전격 연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4/07 미주판 10면 기사입력 2020/04/06 17:15

위스콘신주가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을 불과 하루 앞둔 6일 투표를 전격 연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주민들에게 자택 대피령까지 내려놓고도 정치적 이해관계가 얽히면서 정작 투표는 진행하겠다고 했다가 비판 여론과 보건 우려 앞에서 결국 연기를 결정한 것이다.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민주당 소속 토니 에버스 주지사는 7일로 예정된 경선을 오는 6월 9일까지 두 달가량 연기한다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에버스 주지사는 지난 3일 투표소 투표를 철회하고 5월 26일까지 우편투표만으로 선거를 하자고 주 의회에 제안했지만 수용되지 않았다. 공화당이 다수석인 주 의회는 4일 임시회의를 열었지만 경선 철회를 결정하기에는 이미 때가 늦었다며 에버스 주지사의 요청을 거부한 것이다. 에버스 주지사의 행정명령은 또다른 법정 분쟁을 불러올 전망이다. AP통신은 “법원의 이의신청을 촉발할 가능성이 거의 분명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