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0.3°

2018.11.14(WED)

Follow Us

뉴욕시 푸드카트 3000개 이상 확대 추진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ny.com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06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7/05 18:23

현재 5100개에서 10년간 단계적으로 늘려
시장, 연내 시의회와 시행 방안 합의 계획
소규모 델리·레스토랑 업계와 마찰 불가피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이 푸드카트·트럭(이하 푸드카트)를 획기적으로 늘릴 계획을 밝혀 한인도 다수 종사하고 있는 델리·레스토랑 업계와 또 한 차례 마찰을 빚을 전망이다.

5일 뉴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드블라지오 시장은 최근 맨해튼 어퍼웨스트사이드의 타운홀 미팅에서 향후 10년 동안 푸드카트 숫자를 3000개 이상 늘리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올해 안으로 시의회와 구체적인 내용에 합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뉴욕시 푸드카트 면허(퍼밋)는 총 5100개로 제한돼 있어 수요에 비해 공급이 턱없이 부족한 상태다.

이로 인해 2년 마다 200달러의 수수료(조리하지 않은 식품 판매 시에는 75달러)를 내면 갱신할 수 있는 푸드카트 면허가 암시장에서는 2년 리스에 2만~3만 달러를 호가하는 부작용을 낳고 있다.

시정부가 서민의 생업 수단으로 허가하고 있는 푸드카트 운영이 면허 소지자들의 불로소득 수단으로 변질된 것.

이런 이유로, 푸드카트 면허 불법 거래를 막기 위해 면허를 대폭 늘리는 조례안이 2016년부터 시의회에서 추진됐으나 통과에는 실패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임기 종료를 얼마 남겨 두지 않은 멜리사 마크-비베리토 전 시의장이 10년 동안 매년 335개의 신규 면허를 발급하는 내용의 '푸드 벤더 현대화 조례 개정안(Int 1303)'을 직접 발의하고 막판까지 통과를 위해 애썼으나 시의회 과반수인 26명에 다소 모자라는 20명의 시의원만 지지 의사를 밝혀 표결에 부치지 못했다.

당시 조례안에는 소규모 델리나 레스토랑 등 관련 업계가 강력히 반발했을 뿐만 아니라, 드블라지오 시장도 지난해에는 불법 노점상 단속과 면허 암거래 처벌 강화 등의 내용 포함을 요구하며 조례안에 반대했었다.

드블라지오 시장은 올해 안으로 시의회에서 조례안을 통과시키겠다는 목표를 내세웠지만, 아직 새 조례안은 문구 작성도 되지 않은 상태며 코리 존슨(민주·3선거구) 시의장은 지난해 조례안에 반대하는 드블라지오 시장의 입장을 지지한 바 있어 시의회 통과를 낙관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푸드카트 면허 확대를 지지하는 의원들도 적지 않아 일단 의회에 조례안이 상정되면 관련 소매업계의 반발 등으로 치열한 논란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