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2.1°

2018.11.15(THU)

Follow Us

한인 밀집 잉글우드클립스 재산세 급등 논란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1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7/11 17:52

전년 대비 7.62% 인상 예산안 통과
민주당 “공화당, 주민과 약속 어겨”
한인 시의원들도 의견 갈라져 공방

뉴저지주 한인 밀집 타운인 잉글우드클립스의 재산세가 크게 올라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잉글우드클립스 타운의회는 전 회계연도 대비 8.76% 오른 1364만9878달러 규모의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잉글우드클립스의 평균 재산세는 5241달러로 책정됐는데 이는 전 회계연도보다 7.62% 오른 것이다.

치솟은 재산세는 정치 쟁점화되고 있다. 지난 2015년 공화당이 민주당을 누르고 정권을 잡은 결정적 요인이 재산세 문제였기 때문. 공화당은 민주당 정권에서 재산세가 지나치게 올랐다는 정치 공세를 폈고, 이를 기반으로 그 해 시장·시의원 선거에서 모두 승리했다. 잉글우드클립스는 전통적 민주당 강세 지역으로 꼽혔으나 공화당의 마리오 크랜잭 시장이 취임하면서 공화당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3년 만에 다시 재산세가 치솟으면서 이번에는 반대로 민주당이 공화당을 비난하고 나섰다.

글로리아 오(민주) 시의원은 “공화당은 재산세를 낮추겠다는 주민과의 약속을 어긴 것”며 “8% 가까이 재산세가 오른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오 의원은 타운정부를 상대로 하는 소송이 잇따르면서 관련 변호사 부담이 급등했고, 재산세 인상으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줄소송의 이유를 “크랜잭 시장의 실정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측은 “크랜잭 시장이 일방적인 시정을 고집하면서 경찰 조직과의 갈등 등 다방면에서 불필요한 마찰을 빚고 있다. 역사상 정부를 상대로 이렇게 많은 소송이 쏟아진 것은 처음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공화당 측은 “지나친 정치 공세”라고 반박했다. 박명근(공화) 시의원은 “실반애비뉴 선상의 전 유니레버 건물 부지를 매입한 개발업체가 600세대 규모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 착공을 추진하고 있지만 타운정부는 난개발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이에 개발사가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상태”라며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 인구 과밀 현상이 발생할 수 있고, 특히 학교 증축 등 세금 부담이 올라갈 수 있다. 주민들을 위해 개발 허가가 힘들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개발사 측은 아파트의 15~20%를 서민용으로 할당하겠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 결국 소송전으로 이어지면서 정부 예산 부담이 발생한 것이다.

잉글우드클립스는 총 인구 5500명 정도의 소도시이지만, 한인 인구 비율이 30%를 차지하는 등 한인 영향력이 크다. 이 때문에 최근 연이은 선거에서 한인 표심을 얻은 후보가 정당에 관계없이 승리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재산세 급등 책임 논란은 향후 이 지역 선거에도 큰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오는 11월 본선거에서 박명근 의원이 재선에 도전하는 한편, 민주당에서는 지미 송 변호사를 시의원 후보로 내세운 상태다. 또 내년 11월에 치러지는 시장 선거에도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