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2°

2018.11.14(WED)

Follow Us

트럼프가 욕해도 우리는 중국으로 간다

심재우 jwshim@joongang.co.kr
심재우 jwshim@joongang.co.kr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12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7/11 20:10

중국에 공장 짓는 글로벌 차 업체들
미 하이테크 전기차 기업 테슬라 등
독일 BMW도 "시장 포기할 수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해외로 생산기지를 옮기는 미국 기업에 험담을 퍼붓고 있지만, 기업은 기업이다. 성장을 위해선 험담도 불사한다. 글로벌 자동차 기업도 마찬가지다. 미·중 무역전쟁 와중에도 중국에 생산공장을 짓는 의사 결정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미국이 자랑하는 하이테크 전기차 기업인 테슬라가 대표적이다. 10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테슬라는 상하이에 연간 50만 대의 자동차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지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잉용 상하이 시장과 초기 합의각서를 교환했다.

테슬라 대변인은 공장이 실제 생산을 시작하기까지 2년이 걸리고, 공장이 연간 50만 대의 자동차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추가 2~3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내 생산시설 이전에 대한 비난을 의식한 듯 "중국에 공장을 짓긴 하지만 미국 내 공장을 이전할 계획은 없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테슬라가 이처럼 미국 내 정치적 압박에도 불구하고 중국에 생산시설을 짓기로 결정한 배경은 그만큼 중국 전기차 시장이 큰 성장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로버트 W 바이어드&코의 벤 칼로 시니어 리서치 애널리스트는 "그렇게 큰 시장에서 관세로 주춤한다는 사실을 인정하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전기차 모델을 직접 만들어 중국에 파는 것보다 중국에 생산시설을 짓는 게 더 현명하다고 느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시장은 테슬라에 미국 다음으로 큰 시장이다. 지난해 테슬라는 미국에 5만 대의 전기차를 판매했고, 중국에 1만7000대의 자동차를 팔았다. 아직 그렇다 할 경쟁업체조차 나타나지 않은 상태이다.

하지만 지난 6일부터 미국산 자동차에 40%의 관세가 붙으면서 중국에서 테슬라 자동차 판매 가격이 20% 정도씩 올랐다. 모델S 기본 가격이 10만7300달러에서 12만8400달러로 인상됐다.

IHS마킷의 제임스 차오스 아시아태평양 부문 이사는 "테슬라가 공장을 설립하는 것은 모든 매출을 자신들이 가져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IHS마킷은 2022년까지 중국 소비자들이 350만 대의 전기차를 구매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전망보다 58만 대 증가한 것이다.

독일 BMW 또한 중국 거점 계획을 강화하고 있다. 중국 시장을 도저히 포기할 수 없기에 내린 의사결정이다. BMW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가동하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조시설을 중국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사우스캐롤라이나 지역신문인 포트앤쿠리어가 이날 보도했다.

또 BMW가 중국 합작사인 브릴리언스 오토모티브그룹 홀딩스와 중국 내 제조시설을 두 곳으로 늘려 내년까지 생산량을 연산 52만 대로 늘리는 대신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있는 공장 생산량을 줄이기로 했다. BMW는 지난해 중국에서 45만 대 생산을 목표로 했다.

포트앤쿠리어는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폭탄에 맞서 중국이 자동차에 최고 40%의 보복관세를 때리면서 BMW는 관세 충격을 흡수할 방법을 찾지 못해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면서 "미국 내 제조시설 이전 방침도 같은 차원에서 해석된다"고 보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