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7°

2018.11.20(TUE)

Follow Us

NJ 한인 밀집 학군 주정부 지원금 부족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서한서 기자 seo.hanse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4/25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4/24 22:08

적정 금액보다 포트리 73만불, 팰팍 18만불 적어

뉴저지주 한인 밀집 학군에 대한 주정부 지원금이 크게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초당적 기관인 주의회 입법서비스실(OLS)이 2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필 머피 주지사가 각 학군에 대한 주정부 지원금을 늘린다고 발표했음에도 전체 학군 중 70%가 지원금 부족에 시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OLS는 지난 2008년 제정된 '학교 지원 개혁법(SFRA)'에 근거한 학군별 지원금을 산출하고, 이를 2017~2018학년도 주정부의 학군 지원금 및 지난 3월 머피 주지사가 제안한 2018~2019학년도 지원금과 비교했다.

이에 따르면 머피 주지사는 2017~2018학년도보다 학군 대상 주정부 지원금을 총 2억8400만 달러 증액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OLS는 증액에도 불구하고 SFRA 기준과 비교하면 부족액이 20억 달러가 넘는다고 지적했다.

뉴저지 최대 한인 밀집 학군인 팰리세이즈파크의 경우 2018~2019학년도 주정부 지원금 배정액이 199만5923달러인데 이는 SFRA 기준보다 17만8347달러 부족한 것이다.

포트리도 73만 달러 이상 지원금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외에 리지필드(31만1768달러).레오니아(15만9629달러).테너플라이(25만4774달러) 등 대다수 한인 밀집 학군에서 주정부 지원금이 부족한 것으로 지적됐다.

주정부 지원금 부족은 재산세 부담 가중으로 이어지고 있다. 각 학군의 학교 운영 예산은 크게 주정부 지원금과 주민들이 내는 재산세로 이뤄지는데 정부 지원금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각 학군은 매년 재산세를 인상하고 있다. 한인 밀집 지역인 버겐카운티의 지난해 평균 재산세는 1만1585달러로 전국 카운티 중 네 번째로 높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