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

2018.09.26(WED)

Follow Us

트럼프, 하원 이민법안 지지 밝혀

김종훈 기자 kim.jonghun@koreadaily.com
김종훈 기자 kim.jonghun@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6/20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6/19 21:55

국경 장벽 건설·합법이민 축소
DACA·드리머 구제 포함 기대
밀입국 부모·아동 격리도 해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연방하원 지도부가 19일 비공개 회의에서 만나 이민법안에 대한 의견을 모았다. 의회전문지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의 이민법안에 "1000퍼센트" 동의한다고 밝혔다.

현재 하원에는 국경 장벽 건설 예산 배정과 내부 이민단속 강화, 합법이민 축소 등을 골자로 한 법안이 상정돼 있다. 또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 수혜자에 대한 시민권 취득 허용 등 '드리머(Dreamer)' 구제 방안, 10년간 국경장벽 건설 예산 250억 달러 배정 등의 내용이 포함된 법안도 논의 중이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 두 법안 중 어느 하나를 지지한다고 밝히지 않는 다소 모호한 입장을 보였다고 워싱턴포스트는 보도했다. 반면 백악관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두 개의 법안을 모두 지지한다"며 "비자 추첨제도를 없애고, 연쇄 이민을 줄이고 국경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발표했다.

또 최근 불거진 밀입국자 부모와 자녀의 격리 문제와 관련 "가족을 분리시키는 국경 문제 또한 가족이 함께 수용되고 추방될 수 있도록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전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격리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너무 (상황이) 험악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NBC뉴스는 비록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에 지지 의사를 밝혔지만 여전히 초강경 반이민 의원들은 DACA 수혜자들에게 시민권 취득의 길을 열어주는 구제 방안은 '사면'이라고 반대할 가능성이 있어 공화당 의원들이 최종 협상을 마무리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ICE 이민단속국 폐지 법안-불법 부모 아동 격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