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3°

2018.09.24(MON)

Follow Us

"알파고 약점 찾았다"는 커제, 연내 맞붙을 듯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6/06/06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6/06/05 22:29

"중국 바둑협, 구글과 협의
돌발 사태 없다면 대결한다"

한국의 이세돌 9단과 승부를 겨뤘던 구글 인공지능 알파고(AlphaGo)가 올해 안에 세계 바둑 랭킹 1위인 중국의 커제(柯潔.사진) 9단과 맞붙을 전망이다. 5일 시나망에 따르면 양쥔안(楊俊安) 중국 국가체육총국 바둑운동관리센터 서기는 중국 우시(無錫)에서 열린 제37회 세계아마추어바둑대회 기자회견에서 중국 바둑협회가 구글 알파고팀과 접촉해 대국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 서기는 "돌발 사태가 일어나지 않는다면 인간과 로봇 간 최후의 대결이 연내 치러질 것"이라며 "구체적인 시간과 대회 장소 등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커제는 지난 3월 이세돌과 알파고의 대국이 진행될 때부터 알파고와의 대결에 관심을 나타냈다. 그는 당시 "알파고의 약점을 찾아냈다. 이 9단보다 좋은 성적을 거둘 자신이 있다. 프로바둑 기사들의 존엄을 위해 전력을 다해 일전을 치르겠다"며 도전 의사를 밝혔다.

알파고 개발자인 딥마인드의 데미스 허사비스도 이 9단과 알파고 대국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커제, 준비됐나"라는 글을 올렸다. 세계컴퓨터바둑선수권대회 창시자인 천자오(陳昭)도 컴퓨터 바둑 과학자팀을 구성해 알파고에 도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언론 통제 조치로 중국 내 구글.페이스북.유튜브 등에 대한 접속을 차단하고 있다. 이 때문에 실제 대국이 성사될지 미지수라는 지적도 나온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 9단과 알파고의 대국도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됐지만 중국에선 공식적으로 접속이 불가능했다. 그러나 양 서기가 공개적인 자리에서 대국 계획을 밝힌 만큼 중국 정부의 암묵적인 승인이 있을 것이란 추측도 제기됐다. 향후 구글의 공식 발표를 통해 대국 개최 여부가 확실해질 것으로 보인다.

백민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